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5. 問仁한대 伊川先生曰
此在諸公自思之 將聖賢所言仁處하야 類聚觀之하야 體認出來하라
孟子曰 惻隱之心仁也라하시니 後人 遂以愛爲仁이라
自是情이요 自是性이니 豈可專以愛爲仁이리오
孟子言 惻隱之心 仁之端也라하시니 旣曰仁之端이면 則不可便謂之仁이라
退之言博愛之謂仁이라하니 非也
仁者固博愛 然便以博愛爲仁이면 則不可注+韓文十一 原道云 博愛之謂仁이요 行而宜之之謂義라하니라注+朱子曰 仁是根이요 愛是苗 不可便喚苗做根이라 然而這箇苗 却定是從那根上來니라니라
仁者 愛之性이요 愛者 仁之情이니 以愛爲仁이면 指情爲性이라
端之云者 言仁在中而端緖見於外也
或謂 樊遲問仁이어늘 子曰 愛人이라하시니 夫子亦嘗以愛言仁也니이다
孔門問答 皆是敎人於已發處 用功하시니 孟子所謂惻隱之心仁也 亦是於已發之端 體認注+退溪錄云 體 驗也 辨識也이니라
但後之論仁者 無復知性情之別이라 故程子發此義以示人하야 欲使沿流而遡其源也케하시니 學者其深體之니라


을 묻자,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이는 제공諸公들이 스스로 생각함에 달려 있으니, 성현聖賢을 말씀하신 곳을 가져다가 끼리 모아 살펴보아서 체인體認해 내어야 할 것이다.
맹자孟子가 말씀하기를 ‘측은지심惻隱之心이다.’ 하였는데, 후인後人들은 마침내 사랑을 이라 하였다.
사랑은 본래 이요 은 본래 이니, 어찌 오로지 사랑을 이라고 할 수 있겠는가.
맹자孟子측은지심惻隱之心단서端緖라고 말씀하였으니, 이미 의 단서라고 말했다면 측은지심惻隱之心을 곧바로 이라고 이를 수 없는 것이다.
한퇴지韓退之(韓愈)가 널리 사랑함을 이라고 말하였는데, 이는 잘못이다.
한 자는 진실로 널리 사랑하나 곧 널리 사랑하는 것을 이라고 한다면 옳지 않다.”注+한창려집韓昌黎集》 11원도原道〉에 이르기를 “널리 사랑하는 것을 이라 하고 이것을 행하여 마땅하게 하는 것을 라 한다.” 하였다.注+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은 뿌리이고 사랑은 싹이니, 싹을 뿌리라고 불러서는 안 된다. 그러나 이 싹은 바로 뿌리 위에서 나온 것이다.”
은 사랑의 이요 사랑은 이니, 사랑을 이라고 한다면 이는 을 가리켜 이라고 하는 것이다.
이라고 이른 것은 이 가운데에 있음에 단서端緖가 밖에 나타남을 말한 것이다.
혹자가 말하기를 “번지樊遲을 묻자, 공자孔子께서 사람을 사랑하는 것이라고 대답하였으니, 이는 부자夫子께서 일찍이 사랑으로 을 말씀하신 것입니다.” 하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공문孔門에서 문답問答함은 모두 이미 발한 곳에 공부를 쓰게 하였으니, 맹자孟子의 이른바 ‘측은지심惻隱之心이다.’라는 것도 이미 발한 단서에 체인體認注+퇴계退溪의 기록에 “는 징험함이요 은 분변하여 인식함이다.” 하였다. 한 것이다.
다만 후세에 을 논하는 자들이 다시는 의 구별을 알지 못하였으므로 정자程子가 이 뜻을 발명하여 사람들에게 보여주어서 흐름을 따라 그 근원을 거슬러 올라가게 하고자 하신 것이니, 배우는 자들은 깊이 체인體認하여야 할 것이다.”


동영상 재생
1 35. 문인한대 이천 …(1) 1044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