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2-1 恒之 初六曰 浚恒이니하야이라하야늘
12-1 항괘恒卦초육효사初六爻辭에 “깊은 이다. 정고貞固하여 흉하다.” 하였는데,
象曰 浚恒之凶 求深也注+ 男在女上하니 男動于外하고 女順于內 人理之常이라 故爲恒이라 又剛上柔下하고 雷風相與하며 巽而動하고 剛柔相應 皆恒之義 ○ 浚 深之也 浚恒 謂求恒之深也라하니
상전象傳〉에 “준항浚恒의 흉함은 처음에 구하기를 깊게 하기 때문이다.”注+역전易傳》에 “남자가 여자의 위에 있으니, 남자가 밖에서 동하고 여자가 안에서 순종함은 사람의 도리에 떳떳한 것이다. 그러므로 이라 한 것이다. 또 이 위에 있고 가 아래에 있으며, 우레와 바람이 서로 더불며 공손하고 하며 가 서로 응하는 것이 모두 의 뜻이다.” 하였다.
은 깊음이니, 준항浚恒이란 떳떳함을 구함이 깊음을 이른다. 〔補註〕항괘恒卦이 위에 있고 이 아래에 있는 바, 장남長男으로 함이 되고 장녀長女함이 되며, 의 위치상 위는 가 되고 아래는 가 되므로 ‘남자男子여자女子의 위에 있다.’ 하고, ‘남자男子가 밖에서 하고 여자女子가 안에서 하다.’ 한 것이다.
하였다.
傳曰
이천선생伊川先生의 〉 《역전易傳》에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初六 居下而四爲正應이로되 四以剛居高하고 又爲二三所隔하야 應初之志 異乎常矣어늘 而初乃求望之深하니 知常而不知變也
초육初六이 아래에 거하여 구사九四정응正應이 되었으나 구사九四양강陽剛으로 높은 자리에 거하고, 또 이효二爻삼효三爻에게 가로막혀 초육初六에 응하는 뜻이 정상正常과 다른데, 초육初六이 마침내 구하고 바라기를 깊이 하니, 이는 떳떳함만 알고 변함을 알지 못하는 것이다.
初與四爲位應이요 九與六爲爻應이니 此理之常也
는 자리가 응함이 되고 (陽)와 (陰)은 가 응함이 되니, 이는 이치의 떳떳함이다.
然爲九二九三所隔이면 則已改其常矣어늘 初六 當常之時하야 知常而不知變하야 求之過深하니 是以至於凶悔也
그러나 구이九二구삼九三에게 가로막히면 이미 그 떳떳함을 변한 것인데, 초육初六이 떳떳한 때를 당하여 떳떳함만 알고 변함을 알지 못하여 구하기를 너무 깊이 하니, 이 때문에 흉함과 뉘우침에 이르는 것이다.
12-2 世之責望故素而至悔咎者 皆浚恒者也니라
12-2 세상의 고소故素(오래 사귄 친구)를 책망(지나치게 기대함)하여 뉘우침과 허물을 이루는 자는 모두 준항浚恒인 자이다.”
舊也
는 옛날이다.
[張伯行 註] 又以世之不善處友者 證浚恒之失也
[張伯行 註] 또 세상에 친구간에 잘 지내지 못하는 자를 가지고 준항浚恒의 잘못을 증거한 것이다.
故素 故舊之素交也
고소故素고구故舊로 평소에 사귀던 자이다.
言交友之道不可相求太深이니 世之責備期望於故舊素交之人하야 極其無已하야 而終至於拂情逆勢하야 致悔取吝而不能全者 皆深求於常理之中하야 而不知其過者也 亦浚恒而已
교우交友하는 는 서로 요구하기를 너무 심하게 해서는 안 되니, 세상에 고구故舊로서 평소에 사귀던 사람에게 구비하기를 바라고 기대하여, 끝없이 다하여 마침내 을 어기고 형세를 거슬려 후회를 이루고 부끄러움을 취해서 온전하지 못함에 이르는 자는 모두 떳떳한 이치 가운데에서 깊이 구하여 그 지나침을 알지 못해서이니, 또한 준항浚恒일 뿐이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