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4. 寒士之妻 弱國之臣 各安其正而已 苟擇勢而從이면 則惡之大者 不容於世矣니라
14.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빈한貧寒한 선비의 아내와 약소국의 신하는 각각 바름을 편안히 여길 뿐이니, 만약 세력을 택하여 따른다면 죄악이 커서 세상에 용납받지 못할 것이다.”
困卦九四傳注+困卦九四 來徐徐 困于金車일새니하나 有終이라하니라이라
곤괘困卦 구사효사九四爻辭이다.注+곤괘困卦 구사효사九四爻辭에 “오기를 느리게 함은 쇠수레에 곤하기 때문이니, 부끄러울 만하나 이 있다.” 하였다.
[張伯行 註] 此 程子因困九四象傳而槪言之
[張伯行 註] 이는 정자程子곤괘困卦 구사효九四爻의 〈상전象傳〉을 인하여 널리 말씀한 것이다.
以爲寒士之妻 無慕富之理하고 弱國之臣 無遠去之義하니 惟當各安其正而已
한미寒微한 선비의 아내는 를 사모하는 이치가 없고 약소국弱小國의 신하는 멀리 떠나가는 의리義理가 없으니, 오직 각각 바름을 편안히 여길 뿐이다.
蓋困之初六 乃九四正應이로되 但九四以陽處陰하야 爲不當位而不能濟物하야 有寒弱之象이나 究是正應이라
곤괘困卦초육初六은 바로 구사九四정응正應인데, 다만 구사九四양효陽爻음위陰位에 처하여 자리에 마땅하지 않아서 남을 구제하지 못하여 한약寒弱이 있으나 끝내 정응正應이다.
於義 在所當與 不可不從이라
의리상義理上 마땅히 친해야 할 처지에 있으니 따르지 않을 수가 없다.
故象傳曰 雖不當位 有與也라하니
그러므로 〈상전象傳〉에 이르기를 “비록 자리가 마땅하지 않으나 더부는 이가 있다.”고 한 것이다.
若以其寒弱棄之하고 貪慕九二之剛中하야 喜其近己而有欲從之志 則是擇勢而從이니 乃惡大莫容하야 人人得而誅之者也
만약 한약寒弱하다 하여 버리고, 구이九二강중剛中을 탐하고 사모하여 자기와 가까이 있는 것을 좋아하여 따르고자 하는 마음이 있다면 이는 형세를 가려 따르는 것이니, 바로 이 커서 용납할 수가 없어 사람마다 주벌할 수 있는 것이다.
父母欲奪而嫁之한대 誓曰仁者 不爲盛衰改節하고 義者 不爲存亡易心이라하니 可不謂賢乎
옛날 조상曹爽의 아내는 남편이 죽자 부모가 수절하려는 뜻을 빼앗아 다른 사람에게 시집보내려 하였는데, 맹세하기를 “성쇠盛衰에 따라 절개를 변하지 않고 의로운 자는 존망存亡에 따라 마음을 바꾸지 않는다.”고 하였으니, 어질다고 말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역주
역주1 曹爽之妻夫亡 : 이것은 曹爽의 아내가 아니고 曹爽의 從弟인 文叔의 아내로 夏侯文寧의 딸이며 이름인 令女인 바, 이 내용이 《小學》〈善行篇〉에도 보인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