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6. 明道先生 作縣하사 凡坐處 皆書視民如傷四字하시고 常曰 顥常愧此四字로라하시니라
56. 명도선생明道先生이 고을을 맡으시면 언제나 앉는 곳에 모두 ‘시민여상視民如傷(백성을 보기를 혹시라도 다칠새라 여김)’ 네 글자를 써붙이고 항상 말씀하시기를 “나는 항상 이 네 글자에 부끄럽다.” 하였다.
[張伯行 註] 視民如傷 孟子所稱文王者也
[張伯行 註]시민여상視民如傷맹자孟子문왕文王을 칭찬한 말씀이다.
作縣者能存得此意 愛民亦甚矣
고을살이를 하는 자가 이 뜻을 마음속에 보존하면 백성을 사랑함이 또한 심하다.
故先生作縣時 凡所嘗坐之處 皆書此四字以自警省하시고 嘗自言曰 顥每時常慚愧見此四字라하시니
그러므로 선생先生현령縣令이 되었을 때에 늘 앉는 곳에 모두 이 네 글자를 써서 스스로 경계하여 살피시고 일찍이 스스로 말씀하기를 “내가 언제나 항상 이 네 글자를 봄에 부끄럽다.”고 하신 것이다.
蓋其心乎愛民이로되 猶覺未能視之如傷也
그 마음이 백성을 지극히 사랑하면서도 오히려 백성 보기를 다칠 듯이 여기지 못함을 깨달으신 것이다.
推此心也 其卽文王之心乎인저
이 마음을 미루어 나간다면 바로 문왕文王의 마음이실 것이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