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5. 堯夫解他山之石可以攻玉注+程子曰 玉之溫潤 天下之至美也 石之麤厲 天下之至惡也 然兩玉相磨 不可以成器 以石磨之然後 玉之爲器 得以成焉하니 猶君子之與小人處也 橫逆侵加然後 修省畏避하고 動心忍性하야 增益預防而義理生焉하고 道德成焉이라 吾聞諸邵子云이로라호되 玉者 溫潤之物이니 若將兩塊玉來相磨하면 必磨不成이요 須是得他箇麤礪底物이라야 方磨得出이라
15.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요부堯夫(邵雍)가 《시경詩經》의 ‘다른 산의 돌(숫돌)이 을 다스릴 수 있다.〔他山之石 可以攻玉〕’注+정자程子가 말씀하였다. “온화하고 윤택한 은 천하에 지극히 아름다운 것이요, 거친 돌은 천하에 지극히 나쁜 것이다. 그러나 두 이 서로 갈면 그릇을 이룰 수가 없고 돌로 간 뒤에야 의 기물을 이룰 수가 있으니, 군자君子소인小人과 거처할 적에 횡역橫逆을 함부로 가한 뒤에 닦고 살피고 두려워하고 피하며, 마음을 분발하고 성질을 참아서 부족한 것을 더 보태고 미리 방비하게 되어, 의리가 생기고 도덕이 이루어지는 것과 같다. 나는 이 말을 소자邵子(邵雍)에게서 들었노라.”을 해석하면서 ‘은 온화하고 윤택한 물건이니, 만약 두 덩어리의 을 가져다가 서로 갈면 반드시 갈아지지 않을 것이요, 모름지기 저 거친 숫돌을 얻어야 비로소 갈아낼 수 있다.
譬如君子與小人處 爲小人侵陵이면 則修省畏避하고 動心忍性注+孟子告子下篇 所以動心忍性하야 曾(增)益其所不能이라하니라하야 增益預防하나니 如此 便道理出來라하니라
비유하면 군자君子소인小人과 더불어 거처함에 소인小人에게 침해와 능멸을 당하면 자기 몸을 닦고 살피며 소인小人을 두려워하고 피하며, 마음을 분발하고 성질을 참아서注+맹자孟子》〈고자告子 하편下篇〉에 “마음을 분발시키고 성질을 참아서 능하지 못한 바를 증익하는 것이다.” 하였다. 부족한 바를 더 보태고 미리 방비할 것이니, 이와 같이 하면 곧 도리道理가 나오는 것과 같다.’ 하였다.”
邵康節先生이요 堯夫
소강절선생邵康節先生의 이름은 이고 요부堯夫이다.
解詩小雅鶴鳴篇호되
시경詩經》의 〈소아小雅 학명편鶴鳴篇〉을 해석하면서
君子與小人處 爲小人所侵陵이면 則修省其身者必謹하고
군자君子소인小人과 거처할 적에 소인小人에게 침해와 능멸을 당하면 자기 몸을 닦고 살핌을 반드시 삼가고,
畏避小人者必嚴하며 動心而不敢苟安注+按 苟安二字 似不襯切이로라하고 忍性而不敢輕發하야
소인小人을 두려워하고 피함을 반드시 엄하게 하며, 마음을 흥동興動(분발)시켜 감히 구차히 편안하지 않고注+살펴보건대 ‘구안苟安’ 두 글자는 적절하지 못한 듯하다. 성질을 참아 감히 가볍게 발하지 않아서
增益其所不能하고 預防其所未至
능하지 못한 바를 더 보태고 이르지 않은 것을 미리 방비할 것이니,
如此則德日進而理日明矣라하니라
이와 같이 하면 이 날로 진전되고 이치가 날로 밝아진다.” 한 것이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