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3)

근사록집해(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 漢儒 如毛萇, 董仲舒 最得聖賢之意 然見道不甚分明이요 下此卽至揚雄하야는 規模又窄狹矣니라
8.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나라 유자儒者 중에 모장毛萇동중서董仲舒 같은 이가 가장 성현聖賢의 뜻을 얻었으나 를 봄이 그리 분명하지 못하였고, 이보다 내려와 양웅揚雄에 이르러서는 규모가 또 좁다.”
毛萇 治詩하야 爲河間獻王博士하고 仲舒 擧賢良對策하야 爲膠西相하니 二子言治 皆以修身齊家爲本하고 先德敎而後功利하야 最爲得聖賢意 揚雄 以淸淨寂寞爲道하야 無儒者規模하니라
모장毛萇를 전공하여 하간헌왕河間獻王박사博士가 되었고, 동중서董仲舒현량과賢良科로 천거되고 대책對策을 하여 교서왕膠西王의 정승이 되었는데, 두 사람은 정치를 말함에 모두 수신修身제가齊家를 근본으로 삼았으며 덕교德敎를 먼저 하고 공리功利를 뒤에 하여 가장 성현의 뜻을 얻었고, 양웅揚雄청정淸淨적막寂寞라 하여 유자儒者규모規模가 없다.
○ 或問 한대 朱子曰
○ 혹자가 이천伊川이 ‘동중서董仲舒를 봄이 분명하지 못하다.’고 한 것을 묻자, 주자朱子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였다.
如云性者生之質 性非敎化不成 似不識本然之性이니라
“예컨대 ‘이다.’라고 한 것과 ‘교화敎化가 아니면 이루어지지 못한다.’고 한 것은 본연本然을 알지 못한 듯하다.”
又問 何所主而取毛公이잇고
또 “무엇을 주장하여 모공毛公(毛萇)을 취했습니까?” 하고 묻자, 다음과 같이 말씀하였다.
攷之詩傳하면 緊要有數處
“《시전詩傳》을 상고해보면 긴요緊要한 것이 몇 군데 있다.
如關雎 所謂夫婦有別則父子親하고 父子親則君臣敬하고 君臣敬則朝廷正하고 朝廷正則王化成이라하니
예컨대 〈관저關雎〉에 이른바 부부夫婦분별分別이 있으면 부자간父子間이 친하고 부자간父子間이 친하면 군신간君臣間이 공경하고 군신간君臣間이 공경하면 조정朝廷이 바르고 조정朝廷이 바르면 왕화王化가 이루어진다.” 하였으니,
要之亦不多見이나 只是氣象大槪好니라
요컨대 또한 이러한 내용을 많이 볼 수는 없으나 다만 기상氣象이 대체로 좋다.
역주
역주1 伊川謂 仲舒見道不分明 : 위의 原文을 보면 모두 明道의 말씀인데, 여기서는 또 伊川의 말씀이라 하여 서로 맞지 않는다.

근사록집해(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