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7-1 問作文 害道否잇가
害也니라
凡爲文 不專意則不工이요 若專意則志局於此 又安能與天地同其大也리오
書曰 玩物喪志라하니 爲文 亦玩物也니라
人所以參天地注+中庸第二十二章曰 可以與天地參矣라하니라而並立者 惟此心爲之主耳 苟志有所局이면 又安能與天地參哉
故玩習外物이면 則正志喪失하리니 專意爲文 亦玩物也
57-2 呂與叔注+按 淵源錄 大鈞之弟 藍田人이라 始學於橫渠先生이러니 卒乃入洛하야 事二先生하고 有東見錄하니라有詩云 學如元凱方成癖이요 文似相如殆類俳
獨立孔門無一事하니 只輸注+退溪曰 猶致也 又爲也 柳眉巖曰 輸 猶負也 勝負 謂之 按 此輸字 當作爲字意看이니라顔氏得心齋注+莊子人間世篇 顔回曰 敢問心齋하노이다 仲尼曰 云云 道集虛하니 虛者 心齋也라하니라注+退溪曰 一志虛心 爲心齋 顔淵能心齋故 孔子告之以道하시니라라하니 此詩甚好
古之學者 惟務養情性이요 其他則不學이러니 今爲文者 專務章句하야 悅人耳目하니 旣務悅人이면 非俳優而何
呂大臨 字與叔이니 張程門人也
杜元凱嘗自謂有左氏癖이라하고 所著訓解凡十餘萬言이라
司馬相如 作子虛上林等賦 徒衒文詞하야 務以悅人이라 故曰類俳라하니라
俳優 倡戱也
齊肅純一之意 心齋 說見莊子하니라
[張伯行 註] 因上文하야 言爲文亦玩物하고 遂引與叔詩하야 以明其不誣也
偏滯之病也
俳優 伶人之屬也
心齋 澂其心하야 若齋時也
莊子言顔子心齋坐忘이라하니 與叔 實用其語하니라
57-3 曰 古者 學爲文否잇가
人見六經하고 便以謂聖人亦作文이라하나니 不知聖人亦攄發胸中所蘊하야 自成文耳 所謂有德者必有言也注+論語憲問篇曰 子曰 有德者 必有言이어니와 有言者 不必有德이라하니라니라
聖人 道全德盛하야 非有意於爲文이나 而文自不可及耳니라
57-4 曰 游夏 稱文學 何也
游夏亦何嘗秉筆하야 學爲詞章也注+論語先進篇曰 文學 子游子夏라하니라리오
游夏 蓋習於詩書禮樂之文者
舊說注+益軒曰 考檀弓樂記之古注疏及漢書藝文志컨대 無此說하니 未知出處 子游作檀弓하고 子夏作樂記之類
凡此皆道體之流行이요 人事之儀則이니 固未嘗秉筆學爲如此之文이요 而亦非若後世無用之空言也니라
57-5 且如觀乎天文하야 以察時變하고 觀乎人文하야 以化成天下 此豈詞章之文也注+賁卦彖曰 觀乎天文하야 以察時變하고 觀乎人文하야 以化成天下라하니라리오
說見賁卦
天文 謂日月星辰之文이요 人文 謂人倫禮樂之文이라


57-1 “문장文章을 짓는 것이 에 해롭습니까?” 하고 묻자,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해롭다.
무릇 문장文章을 짓는 것은 전심專心하지 않으면 잘하지 못하고, 만약 전심專心하면 뜻이 여기에 국한局限되니, 또 어떻게 천지天地처럼 클 수 있겠는가.
서경書經》에 ‘물건을 보고 익히면 뜻을 상실한다.〔玩物喪志〕’ 하였으니, 문장文章을 짓는 것도 완물玩物이다.
사람이 천지天地에 참예되어注+중용中庸22章에 이르기를 “천지天地와 더불어 참여된다.” 하였다.천지天地병립並立할 수 있는 까닭은 오직 이 마음이 주가 되기 때문이니, 만일 심지心志국한局限되는 바가 있다면 또 어떻게 천지天地에 참예될 수 있겠는가.
그러므로 외물外物을 보고 익히면 바른 뜻이 상실되는 것이니, 문장文章을 짓는 데에 전심專心하는 것도 완물玩物이다.
여여숙呂與叔注+살펴보건대 《연원록淵源錄》에 “여여숙呂與叔여대균呂大鈞의 아우이니, 남전藍田 사람이다. 처음 횡거선생橫渠先生에게 배웠는데, 마침내 낙양洛陽에 들어가서 두 정선생程先生사사師事하였으며, 저서로 《동견록東見錄》이 있다.” 하였다.에 ‘배움은 원개元凱(杜預)와 같으면 을 이루고, 문장은 사마상여司馬相如와 같으면 자못 배우俳優와 유사하네.
오직 공문孔門에는 한 가지 일도 없으니,注+퇴계退溪가 말씀하기를 “와 같고 또 (함)이다.” 하였다. 유미암柳眉巖(柳希春)은 “와 같으니, 승부勝負영수贏輸라 한다.” 하였다. 살펴보건대 이 수자輸字는 마땅히 위자爲字의 뜻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다만 안씨顔氏(顔回)의 마음을 공경함만 못하다네.’注+장자莊子》〈인간세편人間世篇〉에 말하였다. “안회顔回가 말하기를 ‘감히 심재心齋를 묻습니다.’ 하니, 중니仲尼가 말씀하기를 ‘…… 한 곳에 모이니, 한 것은 심재心齋이다.’ 하였다.”注+퇴계退溪가 말씀하였다. “뜻을 한결같이 하고 마음을 비우는 것을 심재心齋라 한다. 안연顔淵이 마음에 재계齋戒하였기 때문에 공자孔子를 말씀해 주신 것이다.” 하였으니, 이 가 매우 좋다.
옛날에 배우는 자들은 오직 을 기름을 힘썼고 그 나머지는 배우지 않았는데, 지금에 문장을 짓는 자들은 오로지 장구章句에 힘써서 사람들의 이목耳目을 기쁘게 하니, 이미 남을 기쁘게 하기를 힘쓴다면 배우俳優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여대림呂大臨여숙與叔이니, 장자張子정자程子문인門人이다.
두원개杜元凱가 일찍이 스스로 이르기를 “좌씨左氏(左傳)의 이 있다.” 하였고, 자신이 지은 훈해訓解(해석서)가 모두 십여만자十餘萬字이다.
사마상여司馬相如가 〈자허부子虛賦〉와 〈상림부上林賦〉 등을 지을 적에 한갓 문사文詞를 자랑하여 사람들을 기쁘게 하려고 힘썼으므로 배우俳優와 유사하다고 한 것이다.
배우는 놀이하는 광대이다.
제숙齊肅하고 순일純一한 뜻이니, 심재心齋는 내용이 《장자莊子》에 보인다.
[張伯行 註]상문上文을 인하여 문장文章을 짓는 것도 완물玩物임을 말하고, 마침내 여여숙呂與叔를 인용하여 그 말이 거짓말이 아님을 밝힌 것이다.
은 편벽되게 막히는 병이다.
는 배우이니 영인伶人(광대)의 등속이다.
심재心齋는 그 마음을 깨끗이 하여 재계齋戒할 때와 같이 하는 것이다.
장자莊子》에 ‘안자顔子심재心齋를 하고 좌망坐忘을 했다.’ 하였으니, 여여숙呂與叔이 실로 이 말을 인용한 것이다.
“옛날에도 문장文章을 짓는 것을 배웠습니까?” 하고 묻자, 다음과 같이 말씀하였다.
“사람들이 육경六經을 보고는 곧 성인聖人문장文章을 지었다고 이르는데, 이는 성인聖人 또한 가슴속에 쌓인 것을 펴내어 저절로 문장文章을 이루었을 뿐임을 알지 못한 것이니, 이른바 ‘이 있는 자는 반드시 훌륭한 말이 있다’는 것이다.”注+논어論語》〈헌문편憲問篇〉에 말하였다. “공자孔子께서 말씀하시기를 ‘이 있는 자는 반드시 훌륭한 말이 있거니와, 훌륭한 말이 있는 자는 반드시 이 있지는 못하다.’ 하였다.”
성인聖人가 온전하고 이 성대하여 문장文章을 짓는데 뜻을 둔 것이 아니나 문장文章이 〈훌륭하여〉 자연 미칠 수 없을 뿐이다.
자유子游자하子夏문학文學이라 칭함은 어째서입니까?” 하고 묻자, 다음과 같이 말씀하였다.
자유子游자하子夏도 어찌 일찍이 붓을 잡고서 사장詞章(文章)을 짓는 것을 배웠겠는가.注+논어論語》〈선진편先進篇〉에 “문학文學자유子游자하子夏이다.” 하였다.
자유子游자하子夏시서詩書예악禮樂의 글을 익힌 자이다.
옛 주석注+익헌益軒이 말하였다. “〈단궁檀弓〉과 〈악기樂記〉의 옛 주소注疏 및 《한서漢書》〈藝文志〉를 상고해 보건대 이러한 말이 없으니, 출처出處를 알 수 없다.”에 ‘자유子游가 〈단궁檀弓〉(禮記의 편명)을 짓고 자하子夏가 〈악기樂記〉를 지었다는 따위이다.’ 하였다.
이러한 글은 모두 도체道體유행流行이요 인사人事의칙儀則이니, 진실로 붓을 잡고서 이와 같은 문장文章을 짓는 방법을 배운 것이 아니요, 또한 후세에 쓸데없는 빈 말과 같은 것이 아니다.
또 ‘천문天文을 관찰하여 시변時變을 살피고 인문人文을 관찰하여 천하天下화성化成(교화하여 이룸)한다’와 같은 것이 어찌 사장詞章의 글이겠는가.”注+비괘賁卦단전彖傳〉에 이르기를 “천문天文을 관찰하여 시변時變을 살피고 인문人文을 관찰하여 천하天下화성化成한다.” 하였다.
내용이 비괘賁卦에 보인다.
천문天文성신星辰을 이르고 인문人文인륜人倫예악禮樂을 이른다.


역주
역주1 : 영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