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5-1 伊川先生曰
25-1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入道 莫如敬하니 未有能致知而不在敬者니라
에 들어감은 보다 더한 것이 없으니, 지식을 지극히 하면서 에 있지 않은 자는 있지 않다.
非敬則心昏雜하야 理有不能察而知有不能至니라
이 아니면 마음이 어둡고 잡되어 이치에 살피지 못함이 있고 지식에 지극하지 못함이 있게 된다.
25-2 今人 主心不定하야 視心如寇賊而不可制하나니 不是事累心이라 乃是心累事
25-2 지금 사람들은 주재主宰(주장)하는 마음이 정해지지 못해서 마음을 보기를 도적과 같이 여겨 제재制裁하지 못하니, 이는 일이 마음을 얽매는 것이 아니라 바로 마음이 일에 얽매이는 것이다.
當知天下無一物是合少得者注+沙溪曰 無一物是可無者 謂皆不可無也 得字 不必釋이니라 不可惡也니라
천하에는 한 사물도 없을 수 있는 것이 없으니注+사계沙溪가 말씀하였다. “한 사물도 없을 수 있는 것이 없으니, 모두 없을 수 없음을 말한 것이다. 득자得字는 굳이 해석할 것이 없다.” 싫어해서는 안 됨을 알아야 한다.”
事至當應이니 初何爲累리오
일이 이르면 마땅히 응해야 하니, 처음에 어찌 얽매이겠는가.
顧心無所主하야 不能定應하야 反累事耳니라
다만 마음이 주장하는 바가 없어 정하여 대응하지 못해서 도리어 일에 얽매이는 것이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