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3)

근사록집해(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9. 人以料事爲明이면 便駸駸入逆詐億不信注+語憲問篇 子曰 不逆詐하며 不億不信이나 抑亦先覺者是賢乎인저하니라注+按 勉齋說 與朱子說不同이니라去也니라
19.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사람이 일을 헤아리는 것을 밝다고(밝은 지혜) 여기면 곧 점점 남이 속일 것이라고 미리 짐작하고 믿어주지 않을까 억측臆測하는注+논어論語》〈헌문편憲問篇〉에 공자孔子가 말씀하시기를 “남이 나를 속일 것이라고 미리 짐작하지 않으며 나를 믿어주지 않을 것이라고 억측하지 않으나 또한 먼저 깨닫는 자가 어질 것이다.” 하였다.注+살펴보건대 면재勉齋(黃榦)의 말은 주자朱子의 말씀과 다르다. 데로 들어간다.”
子曰 不逆詐하며 不億不信이라하시니 朱子曰 逆 未至而迎之也 未見而意之也
공자孔子께서 말씀하시기를 “남이 나를 속일 것이라고 미리 짐작하지 않으며, 나를 믿어주지 않을 것이라고 억측臆測하지 않는다.” 하셨는데, 주자朱子가 말씀하기를 “은 이르기 전에 맞이하는 것이요, 은 드러나기 전에 생각하는 것이다.” 하였다.
愚謂 事而無情曰詐 言而無實曰不信이니 詐者巧而不信者誕也
내가 생각하건대 일에 실정實情이 없는 것을 라 하고, 말에 진실이 없는 것을 불신不信이라 하니, 는 공교하고 불신不信은 허탄하다.
揚子雲謂 匿行曰詐 易言曰誕 是也
양자운揚子雲(揚雄)이 말하기를 “나쁜 행실을 숨김을 라 하고 말을 바꿈을 이라 한다.”는 것이 이것이다.
若事未顯而逆料臆度之 則自流於巧而惑於疑하야 未必得事之情實矣리니 人以料事爲明者 必至於是니라
만약 일이 드러나기 전에 미리 생각하고 억측하여 헤아리면 스스로 공교함에 흐르고 의심함에 혹하여 반드시 일의 실정實情을 얻지 못할 것이니, 사람들이 일을 헤아리는 것을 밝다고 여기는 자는 반드시 여기에 이른다.
周子曰
주자周子가 말씀하였다.
謂能疑爲明이면 何啻千里注+按 通書 明不至則疑生하나니 無疑也어늘 謂能疑爲明이라하면 何啻千里리오하니라리오
“의심하는 것을 일러 밝다고 한다면 어찌 차이가 천리千里만 날 뿐이겠는가.”注+살펴보건대 《통서通書》에 “밝음이 지극하지 못하면 의심이 생기니, 밝음은 의심이 없는 것인데, 능히 의심하는 것을 일러 밝다고 한다면 어찌 차이가 천리千里만 날 뿐이겠는가.” 하였다.

근사록집해(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