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6. 六經 須循環理會 義理儘無窮하니
待自家長得一格이면 則又見得하리라
[張伯行 註] 此 言讀六經之法也
古者 以易詩書禮樂春秋 爲六經이러니 以易詩書周禮禮記春秋 爲六經하니라
讀者須周而復始하야 深求玩味하면 其義理自無窮也 待所學有進하야 知識日增이면 則所見日高矣리라


76. 〈횡거선생橫渠先生이 말씀하였다.〉
육경六經을 모름지기 순환循環하여 이해해야 하니, 이렇게 하면 의리義理가 참으로 무궁하다.
자신의 견해가 한 품격品格이 자라기를 기다리면 소견所見이 각별해질 것이다.”
[張伯行 註] 이는 육경六經을 읽는 방법을 말한 것이다.
옛날에는 《역경易經》‧《시경詩經》‧《서경書經》‧《예경禮經》‧《악경樂經》‧《춘추春秋》를 육경六經이라 하였는데, 송나라 때에는 《역경易經》‧《시경詩經》‧《서경書經》‧《주례周禮》‧《예기禮記》‧《춘추春秋》를 육경六經이라 하였다.
육경六經을 읽는 자들이 모름지기 전체를 두루 읽고서 다시 시작하여 깊이 탐구하고 완미하면 의리義理가 저절로 무궁하게 될 것이니, 배우는 바가 진전되어서 지식이 날로 더해지기를 기다리면 소견所見이 날로 높아질 것이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