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2. 或謂人莫不知和柔寬緩이나 然臨事則反至於暴厲라한대
12. 혹자가 “사람들이 온화하고 유순하고 너그럽고 느려야 함을 모르는 이가 없으나 일을 당하면 도리어 사납고 엄함에 이른다.”고 말하자,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다음과 같이 말씀하였다.
只是志不勝氣하야 氣反動其心也니라
“이는 다만 뜻이 기운을 이기지 못해서 가 도리어 마음을 동하게 한 것이다.”
以立志爲本而後 氣質可變化니라
학문學問입지立志를 근본으로 삼은 뒤에야 기질氣質을 변화시킬 수 있는 것이다.
[張伯行 註] 學 以持志爲本하니 帥氣者也
[張伯行 註] 학문은 뜻을 지키는 것을 근본으로 삼으니, 뜻은 기운을 통솔하는 것이다.
人之氣 和而不乖하고 柔而不迫하며 寬而不褊하고 緩而不急 豈不是好리오
사람의 기운이 하고 어그러지지 않으며 유순하고 급박하지 않으며 너그럽고 편협하지 않으며 느리고 급하지 않은 것이 어찌 좋지 않겠는가.
或謂人皆知之로되 臨事則不能然者 其故云何 程子以爲是皆志不勝氣之故
혹자或者가 말하기를 “사람들이 모두 이것을 알지만 일을 당하면 그렇게 하지 못하는 것은 무슨 연고입니까?” 하니, “정자程子는 이는 모두 뜻이 기운을 이기지 못한 까닭이라고 여긴 것이다.”
蓋知和柔寬緩之爲美者 志也 臨事反暴厲者 不勝其氣也 志不勝氣 則心反爲氣動이라
하고 유순하고 너그럽고 느림이 아름답다는 것을 아는 것은 뜻이고, 일을 당하면 도리어 난폭해지는 것은 뜻이 기운을 이기지 못해서이니, 뜻이 기운을 이기지 못하면 마음이 도리어 기운에게 동요당한다.
所以反動其心이니 由於不持其志也 不持其志 則無以帥氣
이 때문에 도리어 그 마음을 동하는 것이니, 이는 그 뜻을 잘 잡아 지키지 못함에서 연유하는 바, 뜻을 잘 잡아 지키지 못하면 뜻이 기운을 통솔할 수 없다.
平居氣未用事 心尙分曉라가 臨局倉卒하야는 只憑氣質做去하야 躁暴亢厲 俱所不免이요 事過又悔하고 悔後臨事 又是如舊하니 此變化氣質之難이라
평소 기운이 용사用事하기 전에는 마음이 그래도 분명하다가 창졸간에 일을 당하면 다만 기질을 따라 일을 해서 조급하고 난폭하고 높고 사나움을 모두 면하지 못하며, 일이 지나가면 또 이것을 후회하고 후회한 뒤에 일을 당하면 또 예전처럼 행동하니, 이렇게 하면 이는 기질氣質변화變化시키기가 어렵다.
而持志涵養之功 所不可一日斷者也니라
뜻을 잡아 지키고 함양하는 공부를 이 때문에 하루도 간단間斷할 수 없는 것이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