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1. 居今之時하야 不安今之法令 非義也
41.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지금 세상에 살면서 지금의 법령法令을 편안하게 여기지 않는다면 가 아니다.
若論爲治인댄 不爲則已어니와 如復爲之인댄 須於今之法度內 處得其當이라야 方爲合義 若須更改而後爲 則何義之有리오
만약 정치를 논한다면 하지 않으면 그만이지만 만약 다시 한다면 모름지기 지금의 법도法度(제도) 안에서 마땅하게 처리하여야 비로소 에 합하는 것이니, 만약 모름지기 변경變更한 뒤에야 한다면 무슨 가 있겠는가.”
中庸曰 非天子 不議禮하며 不制度하며 不考文注+按 中庸註 品制 書名이라 小註 不制度之制字 活字作也 ○ 中庸或問 文者 書之點畫形象也이라하니 居下位而守上之法令 義也
중용中庸》에 “천자天子가 아니면 를 의논하지 않고 제도制度를 만들지 않고 문자文字를 상고하지 않는다.注+살펴보건대 《중용中庸》의 에 “품제品制이고 은 글의 이름이다.” 하였다. 소주小註에 “부제도不制度제자制字를 활동하는 글자로 보아야 한다.” 하였다.
○ 《중용혹문中庸或問》에 “이라는 것은 글씨의 점획點畫형상形象이다.” 하였다. 〔補註〕부제도不制度제자制字제도制度라는 단어로 보지 않고 동사動詞로 보아 제정制定한다는 제자制字로 해석해야 함을 말한 것이다.
”고 하였으니, 낮은 지위에 있으면 윗사람의 법령法令을 지키는 것이 이다.
由今之法而處得其宜 斯爲善矣 若率意改作이면 則已失爲下之義니라
지금의 을 따라 마땅하게 처리하는 것이 함이 되니, 만약 마음대로 고친다면 이미 아랫사람이 된 를 잃은 것이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