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8. 論語 有讀了後 全無事者하며 有讀了後 其中得一兩句喜者하며 有讀了後 知好之者하며 有讀了後 不知手之舞之足之蹈之者注+益軒曰 程子之言 謂讀論語者 有此四等이니라 ○ 胡雲峰曰 讀論語者 有此四等人하니 初是全無知者 第二 是略能知者 第三 是知而好之者 第四 是好而樂之者니라니라
38.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논어論語》를 읽고 난 뒤에 전혀 아무일이 없는 자도 있으며, 읽고 난 뒤에 그중에 한두 를 얻고 기뻐하는 자도 있으며, 읽고 난 뒤에 좋아할 줄 아는 자도 있으며, 읽고 난 뒤에 기뻐져서 자신도 모르게 손이 흔들리고 발이 뛰어지는 자도 있다.”注+익헌益軒이 말하였다. “정자程子의 말씀은 《논어論語》를 읽는 자들이 이러한 네 등급이 있음을 말씀한 것이다.”
호운봉胡雲峰이 말하였다. “《논어論語》를 읽는 자들이 이러한 네 등급의 사람이 있으니, 첫 번째는 전혀 아는 것이 없는 자이고, 두 번째는 대략 아는 자이고, 세 번째는 알아서 좋아하는 자이고, 네 번째는 좋아하여 즐거워하는 자이다.”
全無事者 全無所得이라
‘전혀 아무 일이 없다.’는 것은 전혀 얻은 바가 없는 것이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有得一二句喜者 這一二句喜處 便是入頭處 從此著實理會注+退溪云 整理省察也 於知於行 皆曰理會니라하면 將久自解倏然悟時 聖賢格言 自是句句好리라
“한두 를 얻고 기뻐하는 자는 이 한두 의 기뻐하는 곳이 바로 입문入門하는 곳〔入頭處〕이니, 이로부터 착실하게 이해注+퇴계退溪가 말씀하였다. “이회理會는 정리하고 성찰함이니, 에 모두 이회理會라고 말한다.”해나아가 장차 오래되면 저절로 알아질 것이니, 갑자기 깨달을 때에는 성현聖賢격언格言이 저절로 마다 좋아지게 될 것이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