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9. 先生 謂繹曰 吾受氣甚薄하야 三十而浸盛하고 四十五十而後完하니 今生七十二年矣로되 校其筋骨하면 於盛年 無損也로라
59.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나(張繹)에게 말씀하시기를 “나는 기운을 받은 것이 매우 부족하여 30세가 되어서야 차츰 성하였고 4, 50세가 된 뒤에야 완전해졌으니, 지금 태어난 지 72년이 되었으나 근골筋骨을 비교해보면 젊었을 때보다 손색이 없다.” 하셨다.
繹曰 先生 豈以受氣之薄而厚爲保生注+退溪曰 思叔之問 主養氣而言이니 如今人以藥物護生이요 先生答以忘生云云者 主義理而兼養氣 黙然者 深思而答이니 蓋以思叔之問으로 爲非也잇가 夫子黙然曰 吾以忘生徇欲으로 爲深恥하노라
내(張繹)가 “선생先生께서는 아마도 기운을 받음이 부족하다고 여기시어 하게 보생保生하신注+퇴계退溪가 말씀하였다. “사숙思叔(張繹)의 질문은 양기養氣를 위주로 하여 말하였으니, 지금 사람들이 약물藥物로 생명을 보호함과 같은 것이요, 선생先生망생忘生이라고 답한 것은 의리義理를 위주하여 양기養氣를 겸한 것이다. 묵연黙然은 깊이 생각하고서 답한 것이니, 사숙思叔의 질문을 그르다고 여기신 것이다.” 것이 아니겠습니까.” 하고 묻자, 부자夫子는 묵묵히 계시다가 말씀하시기를 “나는 생명生命을 잊고 욕심慾心을 따르는 것을 깊은 수치로 여긴다.” 하셨다.
張南軒曰
장남헌張南軒(張栻)이 말하였다.
若他人養生要康强인댄 只是利로되 伊川說出來 純是天理니라
“만약 타인他人양생養生하여 강강康强하기를 요구하였다면 이는 다만 이욕利慾일 것이나 이천伊川이 말씀한 것은 순전히 천리天理이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