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8. 凡物 有本末이나 不可分本末하야 爲兩段事 洒(灑)掃應對 是其然이요 必有所以然注+或問其然所以然之說한대 朱子曰 灑掃應對之事 其然也 形而下者也 灑掃應對之理 所以然也 形而上者也 自形而下者而言이면 則灑掃應對之與精義入神 本末精粗 不可同日而語矣어니와 自形而上者言之 則未嘗以其事不同而有餘於此, 不足於彼也니라 曰其曰物有本末하나 不可分者 何也 曰 有本末者 其然之事也 不可分者 以其所以然之理也니라 ○ 饒氏曰 程朱所論本末 不同이라 朱子 以大學之正心誠意爲本하고 程子 以理之所以然爲本하니 니라이니라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모든 물건은 이 있으나 을 나누어 두 가지로 삼아서는 안되니, 쇄소응대灑掃應對는 바로 기연其然(그렇게 하는 일)이고 여기에는 반드시 소이연所以然(그렇게 해야 하는 이유)이 있는 것이다.”注+혹자或者기연其然소이연所以然의 내용을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쇄소응대灑掃應對의 일은 기연其然이니 형이하形而下의 것이고, 쇄소응대灑掃應對의 이치는 소이연所以然이니 형이상形而上의 것이다. 형이하形而下의 입장에서 말하면 쇄소응대灑掃應對정의입신精義入神본말本末정조精粗를 똑같이 말할 수가 없지만 형이상形而上의 입장에서 말하면 그 일이 똑같지 않다 하여 여기에는 유여有餘하고 저기에는 부족不足한 것이 아니다.” 혹자或者가 “사물에는 이 있으나 이것을 두 가지로 나눌 수 없다고 한 것은 어째서입니까?” 하고 묻자, 다음과 같이 말씀하였다. “이 있다는 것은 기연其然의 일이고, 두 가지로 나눌 수 없다는 것은 소이연所以然의 이치로 말한 것이다.”
요씨饒氏가 말하였다. “정자程子주자朱子가 말씀한 본말本末이 똑같지 않다. 주자朱子는 《대학大學》의 정심正心성의誠意를 근본으로 삼았고, 정자程子는 이치의 소이연所以然을 근본으로 삼았으니, 주자朱子자유子游의 뜻을 가지고 미룬 것이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治心修身 是本이요 洒掃應對 是末이니 皆其然之事也
“마음을 다스리고 몸을 닦음은 이요 쇄소응대灑掃應對이니, 모두 기연其然의 일이다.
至於所以然則理也 理無精粗本末이니라
그리고 소이연所以然에 이르러서는 이치이니, 이치는 이 없다.”
역주
역주1 朱子是以子游之意推之 : 子游의 뜻이란 《論語》 〈子張篇〉의 ‘子夏之門人小子 當灑掃應對進退則可矣 抑末也 本之則無’라고 한 말을 가리킨 것이다.
동영상 재생
1 28. 범물이 유본말 …(1) 223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