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5. 看易 且要知時 凡六爻 人人有用이라
55.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주역周易》을 볼 때에는 우선 때를 알아야 하니, 무릇 여섯 가 사람마다 쓸 곳이 있다.
聖人 自有聖人用하고 賢人 自有賢人用하고 衆人 自有衆人用하고 學者 自有學者用하고 君有君用하고 臣有臣用하야 無所不通이니라
성인聖人은 본래 성인聖人의 쓸 곳이 있고, 현인賢人은 본래 현인賢人의 쓸 곳이 있고, 중인衆人은 본래 중인衆人의 쓸 곳이 있고, 학자學者는 본래 학자學者의 쓸 곳이 있고, 군주는 군주의 쓸 곳이 있고, 신하는 신하의 쓸 곳이 있어서 통하지 않는 바가 없다.
因問 坤卦是臣之事 人君 有用處否 先生曰 是何無用이리오
인하여 ‘곤괘坤卦는 신하의 일이니, 임금도 쓸 곳이 있습니까?’ 하고 묻자,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기를 ‘어찌 쓸 곳이 없겠는가.
如厚德載物注+坤卦象曰 地勢坤이니 君子以하야 厚德載物이라하니라 人君 安可不用이리오
예컨대 으로 만물을 실어준다注+곤괘坤卦상전象傳〉에 이르기를 “지형地形이니, 군자君子가 이것을 보고 응용하여 후한 으로 만물萬物을 실어준다.” 하였다.는 것을 임금이 어찌 쓸 수 없겠는가.’ 하였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