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66. 古之學者 爲己하야 其終 至於成物이러니 今之學者 爲物注+論語憲問篇曰 古之學者 爲己러니 今之學者 爲人이라하니라 ○ 欄外書曰 不曰人而曰物하니 是凡外物이니 包人亦在內니라注+按 論語本註 物作人하니라하야 其終 至於喪己니라
66.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옛날에 배우는 자들은 자신을 위하여 종말에는 남을 이루어 줌에 이르렀는데, 지금에 배우는 자들은 남을 위하여注+논어論語》〈헌문편憲問篇〉에 이르기를 “옛날에 배우는 자들은 자신을 위하였는데 지금에 배우는 자들은 남을 위한다.” 하였다.
○ 《난외서欄外書》에 말하였다. “사람이라고 말하지 않고 이라고 말했는데, 은 바로 모든 외물外物이니, 사람도 포함하여 또한 이 안에 들어 있다.”
注+살펴보건대 《논어論語》의 본주本註에는 으로 되어 있다. 종말에는 자신을 잃음에 이른다.”
爲己者 盡吾性之當然이요 非有預於人也로되 其終 至於成物者 蓋道本無外하야 人己一致하야 能盡己之性이면 則能盡物之性矣
자신을 위하는 자는 자신의 의 당연함을 다하고 남에게 관여함이 있지 않으나 종말에 남을 이루어 줌에 이르니, 이는 가 본래 밖이 없어 남과 내가 한 이치여서 자신의 을 다하면 남의 을 다할 수 있기 때문이다.
然其成物也 亦無非盡己之事也
그러나 남을 이루어 줌은 또한 모두 자신을 다하는 일이다.
苟徒務外 則將陷於邪僞하야 反害其性矣리라
만약 한갓 외면만을 힘쓴다면 장차 간사함과 거짓에 빠져서 도리어 본성本性을 해칠 것이다.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