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2. 有感必有應이니 凡有動 皆爲感이요 感則必有應이니 所應 復爲感하고 所感 復有應하야 所以不已也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감동함이 있으면 반드시 응함이 있으니 무릇 동함이 있음은 모두 이 되고, 하면 반드시 이 있으니 하는 바가 다시 이 되고 하는 바가 다시 이 되어서 그치지 않는다.
感通之理 知道者黙而觀之可也注+朱子曰 感 是事來感我 是自家受他感處 ○ 欄外書曰 曰 天地間感應二者 循環無端하니 所云定數莫逃者 皆應也 君子盡道其間者 皆感也 是受命之事 是造命之事 自感自應하야 非有別物이요 惟盡其道而已 故君子只做感邊事로되 但聖人 重無心之感이라 知道者 黙而觀之하면 毫忽不爽也니라注+按 感通之理以下 彖傳語어늘 朱子合而成一說하니 後多類此하니라니라
감통感通하는 이치를 를 아는 자가 묵묵히 관찰한다면 가할 것이다.”注+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은 일이 와서 나를 감동시키는 것이요, 은 자신이 저〔他〕에게 감동을 받는 것이다.”
○ 《난외서欄外書》에 말하였다. “시황홍옥施璜虹玉의 《발명發明》에 이르기를 ‘천지간天地間 두 가지가 순환하여 끝이 없으니, 이른바 운수가 정해져서 도피할 수 없다는 것은 모두 이고 군자君子가 그 사이에 도리道理를 다한다는 것은 모두 이다.’ 하였다. 천명天命을 받아들이는 일이고, 은 이 천명天命을 만드는 일이니, 스스로 감동感動하고 스스로 하여, 딴 물건이 있는 것이 아니고 오직 그 도리를 다할 뿐이다. 그러므로 군자君子하는 쪽의 일을 하되 다만 성인聖人은 무심한 감동을 중하게 여긴다. 를 아는 자가 묵묵히 관찰한다면 털끝만큼도 어긋나지 않을 것이다.”
注+살펴보건대 ‘감통지리感通之理’ 이하는 〈단전彖傳〉에 대한 《정전程傳》의 내용인데, 주자朱子가 합쳐서 한 말씀으로 만들었으니, 뒤에도 이와 같은 경우가 많다.
咸卦九四傳이라
함괘咸卦 구사효九四爻의 《역전易傳》이다.
屈伸往來 感應無窮하니 自屈而伸이면 則屈者 感也 伸者 應也 自伸而屈이면 則伸者 感也 屈者 應也 明乎此 則天地陰陽之消長變化 人心物理之表裏盛衰 要不外乎感應之理而已니라
굴신屈伸하고 왕래往來함에 감응感應함이 무궁하니, 굽힘에서 펴짐에 이르면 굽힘은 이고 펴짐은 이며, 펴짐에서 굽힘에 이르면 펴짐은 이고 굽힘은 이니, 이것을 분명히 안다면 천지天地 음양陰陽소장消長변화變化, 인심人心 물리物理표리表裏성쇠盛衰가 요컨대 감응感應하는 이치에서 벗어나지 않을 뿐이다.
역주
역주1 施璜虹〈玉〉發明 : 施璜은 明나라 學者로 虹玉은 그의 字이고 號는 誠齋이며 《發明》은 그의 저서인 《近思錄發明》을 가리키는 바, 모두 14권으로 되어 있다. 原文에 玉字가 빠져 있는 것을 보충하였다.
동영상 재생
1 12. 유감필유응이니…(1) 692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