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3. 先生 見一學者忙迫하고 問其故한대 曰 欲了幾處人事니이다
33. 명도선생明道先生이 한 배우는 자가 바쁘고 급박한 것을 보고 그 까닭을 묻자, 대답하기를 “몇 곳의 인사人事를 끝마치고자 해서입니다.” 하니, 선생先生은 다음과 같이 말씀하였다.
某非不欲周旋人事者언마는 曷嘗似賢急迫이리오
“나도 인사人事를 주선하고자 하지 않는 자가 아니나 어찌 일찍이 그대처럼 급박하게 하던가.”
事雖多 爲之必有序하고 事雖急이나 應之必有節하니 未聞可以急遽苟且而處之者로라
일이 비록 많으나 일을 함에는 반드시 순서順序가 있고, 일이 비록 급하나 응함에는 반드시 절차節次가 있으니, 급하고 구차히 하여 대처하였다는 말은 듣지 못하였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