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9. 天下事大患 只是畏人非笑 不養車馬하고 食麤衣惡하야 居貧賤 皆恐人非笑注+論語里仁篇 子曰 士志於道而恥惡衣惡食者 未足與議也라하니라하나니
39. 〈횡거선생橫渠先生이 말씀하였다.〉
천하天下의 일에 큰 병폐는 다만 남이 비웃을까 두려워하는 것이니, 수레와 말을 기르지 않으며 거친 밥을 먹고 나쁜 옷을 입어 빈천貧賤하게 사는 것을 모두 남이 비웃을까 두려워한다.注+논어論語》〈이인편里仁篇〉에 공자孔子께서 말씀하시기를 “선비가 에 뜻을 두고서 나쁜 옷과 나쁜 음식을 부끄러워하는 자는 더불어 를 의논할 수 없다.” 하였다.
不知當生則生하고 當死則死하며 今日萬鍾이라가 明日棄之하고 今日富貴라가 明日饑餓라도 亦不恤이요 惟義所在니라
마땅히 살게 되면 살고 마땅히 죽게 되면 죽으며, 오늘 만종萬鍾祿을 받다가 다음날 이것을 버리고, 오늘 부귀富貴하다가 다음날 굶주리더라도 또한 걱정하지 않고 오직 에 있는 대로 하여야 함을 알지 못해서이다.”
義之所在 則死生去就 有所不顧 況夫懷齷齪注+沙溪曰 齪 韻會 急促局陿貌之見하야 畏人非笑而恥居貧賤이면 豈有大丈夫之氣哉리오
가 있는 곳에는 사생死生거취去就를 돌아보지 않는 바가 있어야 하니, 하물며 악착齷齪(악착)注+사계沙溪가 말씀하였다. “은 《운회韻會》에 ‘급촉急促하고 국협局陿한 모양이다.’ 하였다.”소견所見을 품어서 남의 비난과 비웃음을 두려워하고 빈천貧賤에 거함을 부끄러워한다면 어찌 대장부大丈夫기개氣槪가 있겠는가.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