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2. 明道先生曰
12.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學者全體此心인댄 學雖未盡이나 若事物之來 不可不應이니 但隨分限應之하면 雖不中이나 不遠矣注+朱子曰 學者全體此心이면 學雖未盡이나 若事物之來 不可不應이라하시니 此亦只是言其大槪 且存得此心하야 在這裏호되 若事物之來 不可不應이니 且隨自家力量하야 應之하면 雖不中不遠矣 更須下工夫라야 方到得細密的當이라 學者全體此心 只是全得此心하야 不爲私欲汨沒이요 非是更有一心하야 能體此心也 此等 當以意會니라 ○ 沙溪曰 分限 心之分限乎 事之分限乎 愚意恐是心之分限也로라니라
“배우는 자가 이 마음을 온전히 체득體得한다면 배움이 비록 미진未盡하나 사물이 올 적에 응하지 않을 수 없으니, 다만 분한分限(분수)에 따라 응하면 비록 이치에 맞지 않는다 하더라도 거리가 멀지(크지) 않을 것이다.”注+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배우는 자가 이 마음을 온전히 체득한다면 배움이 비록 미진하더라도 사물이 올 적에 응하지 않을 수 없다.’ 하였으니, 이는 또한 다만 그 대개大槪를 말씀했을 뿐이다. 우선 이 마음을 보존하여 이 속에 두되 사물이 올 적에 응하지 않을 수가 없으니, 우선 자신의 역량力量에 따라 응하면 비록 이치에 맞지 않더라도 멀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다시 모름지기 공부를 하여야 비로소 세밀하고 적당함에 이를 수 있다. 배우는 자가 이 마음을 온전히 체득한다는 것은 다만 이 마음을 온전히 체득하여 사욕私欲에 빠지지 않는 것이요, 다시 한 마음이 있어서 이 마음을 체득하는 것이 아니니, 이러한 말은 마땅히 뜻으로 이해하여야 한다.”
사계沙溪가 말씀하였다. “분한分限은 마음의 분한分限인가. 일의 분한分限인가. 내가 생각하건대 마음의 분한分限인 듯하다.”
猶體榦이니 全體 謂全主宰注+按 全體此心 本謂以此心爲體也 註說 恐未穩이라以爲應酬之本이라
체간體榦과 같으니 전체全體주재主宰를 온전히 하여注+살펴보건대 전체차심全體此心은 본래 이 마음을 근간根幹으로 삼아야 함을 말씀한 것이니, 의 내용은 온당치 못할 듯하다.응수應酬하는 근본根本으로 삼음을 이른다.
心存而理得이면 雖有不中이라도 於理亦不遠矣니라
마음이 보존되고 이치가 얻어지면 비록 맞지 않는 것이 있더라도 이치에서 또한 멀지 않을 것이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