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1. 凡物 莫不有是性이로되 由通蔽開塞이라 所以有人物之別이요 由蔽有厚薄이라 故有智愚之別이니
횡거선생橫渠先生이 말씀하였다.〉
“모든 물건은 이 을 가지고 있지 않음이 없으나 통하고 가리고 열리고 막히기 때문에 사람과 물건의 구별이 있고, 가리움에 후박厚薄이 있기 때문에 지우智愚의 구별이 있는 것이다.
塞者 牢不可開 厚者 可以開로되 而開之也難하고 薄者 開之也易하니 開則達于天道하야 與聖人一注+欄外書曰 橫渠言性 還是理氣合一하야 旋有深意어늘 後人說 太過分析하야 却失이니라이니라
막힌 자는 굳어서 열 수가 없고, 두껍게 가리운 자는 열 수는 있으나 열기가 어렵고 얇게 가리운 자는 열기가 쉬우니, 열리면 천도天道를 통달하여 성인聖人과 똑같게 된다.”注+난외서欄外書》에 말하였다. “횡거橫渠을 말씀한 것은 또한 를 하나로 합하여 곧 깊은 뜻이 있는데, 후인後人들의 말은 너무 지나치게 분석하여 잘못되었다.”
有是氣 必有是理하니 此人與物之所共也注+此字 指理氣言也
가 있으면 반드시 이 가 있으니, 이 〈〉는 사람과 물건이 똑같은 것이다.注+차자此字를 가리켜 말한 것이다.
由氣有通蔽開塞이라 故有人物之異하고 由蔽有厚薄이라 故人又有智愚之異하니
〈다만〉 기운에 통하고 가리우고 열리고 막힘이 있기 때문에 사람과 물건의 차이가 있고, 가리움에 두껍고 얇음이 있기 때문에 사람은 또 지혜롭고 어리석음의 차이가 있는 것이다.
塞者 氣拘而塡實之也 故不可開 此言物也
막힌 자는 기질氣質에 구애되어 꽉 막혔기 때문에 열 수가 없으니, 이는 물건을 말한 것이다.
蔽者 但昏暗而有所不通이니 皆可開也 顧有難易之分耳 及其旣開 則通乎天道하야 與聖人一이니 言人也
가리운 자는 다만 어두워서 통하지 못하는 바가 있는 것이니, 모두 열 수가 있으나 다만 어렵고 쉬움의 구분이 있을 뿐이니, 이미 열리게 되면 천도天道를 통달하여 성인聖人과 똑같게 되니, 이는 사람을 말한 것이다.
동영상 재생
1 51. 범물이 막불유 … 405
동영상 재생
2 51. 범물이 막불유 … 124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