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5-1 惡不仁이라 故不善 未嘗不知 徒好仁而不惡不仁이면注+論語里仁 子曰 我未見好仁者 惡不仁者라하니라 ○ 孟子盡心上曰 行之而不著하고 習矣而不察이라하니라니라
35-1 〈횡거선생橫渠先生이 말씀하였다.〉
불인不仁을 미워하므로 불선不善함을 일찍이 모르는 적이 없는 것이니, 한갓 을 좋아하기만 하고 불인不仁을 미워하지 않으면 익히는 것을 살피지 못하고 행하는 것을 밝히지 못할 것이다.注+논어論語》〈이인편里仁篇〉에 공자孔子가 말씀하시기를 “나는 을 좋아하는 자와 불인不仁을 미워하는 자를 보지 못했다.” 하였다.
○《맹자孟子》〈盡心 〉에 “행하면서도 드러내지 못하고 익히면서도 살피지 못한다.” 하였다.
人能惡不仁이면 則其察己也精하야 有不善이면 必知之矣리니 苟徒知仁之可好하고 而不知不仁之可惡 則所習者 或未之察하고 所行者 或未之明이라
사람이 불인不仁을 미워하면 자기를 살핌이 하여 불선不善이 있으면 반드시 알 것이니, 만일 한갓 이 좋아할 만한 것인 줄만 알고 불인不仁이 미워할 만한 것인 줄을 알지 못한다면 익히는 것을 혹 살피지 못하고 행하는 것을 혹 밝히지 못할 것이다.
雖有好仁之心이나 而卒陷於不仁而莫之覺矣리라
비록 을 좋아하는 마음이 있더라도 끝내 불인不仁에 빠지면서도 깨닫지 못할 것이다.
35-2 是故 徒善 未必盡義 徒是未必盡仁이라
35-2 이러므로 한갓 만으로는 반드시 다 롭지는 못하고, 한갓 옳음만으로는 반드시 다 하지는 못한 것이다.
好仁而惡不仁然後 盡仁義之道니라
그러므로 을 좋아하고 불인不仁을 미워한 뒤에야 인의仁義도리道理를 다하는 것이다.”
徒好仁而不惡不仁이면 則雖有向善之意 而無斷制之明注+按 語意似有病이니라이라 故曰未必盡義 徒惡不仁而不好仁이면 則雖有去非之意 而無樂善之誠이라 故曰未必盡仁이니라
한갓 을 좋아하기만 하고 불인不仁을 미워하지 않으면 비록 을 향하는 뜻이 있으나 단제斷制하는 밝음注+살펴보건대 말뜻이 병통이 있는 듯하다.이 없으므로 반드시 다 의롭지는 못하다고 말한 것이요, 한갓 불인不仁을 미워하기만 하고 을 좋아하지 않으면 비록 그름을 제거하려는 뜻이 있으나 을 좋아하는 정성이 없으므로 반드시 다 하지는 못하다고 말한 것이다.
역주
역주1 習不察 行不著 : 《孟子》의 集註에 “著는 앎〔知〕이 밝은 것이고 察은 앎〔識〕이 精한 것이다.” 하였는 바, 비록 《孟子》를 인용한 것이나 語順을 바꿔놓았고 뜻도 약간 다른 것으로 보인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