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 人而無克伐怨欲 惟仁者라야 能之 有之而能制其情하야 不行焉 斯亦難能也 謂之仁則未可也
10.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사람으로서 남을 이기기를 좋아하고 자랑하고 원망하고 탐욕함이 없는 것은 오직 인자仁者라야 능하며, 이런 것이 있으면서도 그 을 억제하여 행해지지 않게 함은 이 또한 능하기 어려우나 이라고 이르는 것은 불가不可하다.
此原憲之問 夫子答以知其爲難而不知其爲仁注+論語憲問篇 克伐怨慾 不行焉이면 可以爲仁矣잇가 子曰 可以爲難矣어니와 仁則吾不知也라하니라하시니 此聖人開示之深也니라
이는 원헌原憲의 물음에 공자孔子께서 ‘어려움이 됨은 아나 이 되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답하신 것이니,注+논어論語》〈헌문편憲問篇〉에 “이기기를 좋아하고 자랑하며 원망하고 탐욕함을 행하지 않으면 이라고 할 수 있습니까?” 하고 묻자, 공자孔子는 “어렵다고 할 수는 있거니와 인지는 내 알지 못하겠다.” 하셨다. 이는 성인聖人이 깊이 열어 보여주신 것이다.”
〈經說〉
〈《정씨경설程氏經說》에 보인다.〉
忮害注+按 論語本註 好勝이라하니 葉註與此異 驕矜이요 忿恨이요 貪慾이니 四者皆生於人心之私也
은 사나워 해침이요,注+살펴보건대 《논어論語본주本註에 “은 이기기를 좋아하는 것이다.” 하였으니, 섭씨葉氏는 이와 다르다.은 교만하고 자랑함이요, 은 성내고 한함이요, 은 탐욕이니, 네 가지는 모두 인심人心의 사사로움에서 생긴다.
天理流行하야 自無四者之累 則仁矣 四者 有於中而能力制於外 則亦可謂之難能이나 然私慾之根未除 故未可謂之仁이니라
천리天理유행流行하여 저절로 네 가지의 얽매임이 없으면 이요, 네 가지가 마음속에 있는데 힘써서 밖에 재제하면 이 또한 능하기 어렵다고 이를 수 있으나 사욕私慾의 뿌리가 아직 제거되지 않았으므로 이라고 이를 수는 없는 것이다.
○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克己爲仁者 從根源上便斬截了하야 更不復萌이요 不行者 但禁制其末하야 不行於外耳 若其本則著於心而未能去也니라
사욕私慾을 이겨 을 한다는 것은 근원상根源上으로부터 잘라내어 다시는 싹트지 못하게 하는 것이요, 행해지지 않게 한다는 것은 다만 그 을 금하고 억제해서 밖에 행해지지 않게 할 뿐이니, 그 뿌리로 말하면 마음속에 붙어 있어 제거되지 않은 것이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