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6. 孟子辨舜跖之分호되 只在義利之間注+孟子盡心上曰 欲知舜與跖之分인댄 無他 利與善之間也라하니라하니 言間者 謂相去不甚遠하야 所爭毫末爾
26.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맹자孟子임금과 도척盜跖의 구분을 분별하시되 다만 의 사이에 있었으니,注+맹자孟子》〈진심盡心 〉에 “임금과 도척盜跖의 구분을 알고자 한다면 딴 것이 없다. 의 사이이다.” 하였다. 사이라고 말씀한 것은 상거相去가 그리 멀지 않아서 다투는 바가 털끝만할 뿐임을 말씀한 것이다.
義與利 只是箇公與私也 纔出義 便以利言也注+問利與善之間한대 曰 不是冷水 便是熱湯이니 無那中間 溫呑煖處也니라
는 다만 하나의 이니, 조금이라도 에서 벗어나면 라고 말할 수 있다.注+의 중간을 묻자,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냉수冷水가 아니면 곧 열탕熱湯이니, 중간에 더운 것이 따뜻함을 삼킨(미지근한) 곳은 없다.”
只那計較 便是爲有利害 若無利害 何用計較리오
다만 계교計較(계산하고 비교함)하는 것은 곧 이해利害가 있기 때문이니, 만약 이해利害가 없다면 어찌 계교計較할 필요가 있겠는가.
利害者 天下之常情也 人皆知趨利而避害어니와 聖人則更不論利害하고 惟看義當爲不當爲하나니 便是命在其中也니라
이해利害계교計較하는 것은 천하天下사람들의 떳떳한 이니, 사람들이 모두 이익에 나아가고 해를 피할 줄을 아나 성인聖人은 다시 이해利害를 논하지 않고 오직 의리상義理上 마땅히 해야 하는가 마땅히 하지 않아야 하는가를 볼 뿐이니, 이 이 가운데에 들어 있다.”
張南軒曰
장남헌張南軒(張栻)이 말하였다.
義也 有所爲而爲之者 利也注+朱子曰 此言 蓋可謂擴前聖之未發하야 而同於性善養氣之功者歟인저니라
“위한(목적한) 바가 없으면서 하는 것은 이고 위한 바가 있어 하는 것은 이다.”注+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장남헌張南軒의〉 이 말씀은 옛 성인聖人이 미처 발명하지 못한 것을 확충하여 성선性善양기養氣과 같다고 이를 만하다.”
愚謂 義之與利 始於毫釐之差로되 實則霄壤之判이라
내가 생각하건대 는 털끝만한 차이에서 시작되나 실제는 하늘과 땅처럼 판별된다.
有心於計較利害注+按 計較上 不須加有心字 卽是人欲之私 有所爲而爲者也 不論利害하고 惟義所在者 卽是天理之公이니 無所爲而爲者也
이해利害계교計較함에 마음을 두는注+살펴보건대 계교計較 위에 굳이 유심자有心字를 가할 필요가 없다. 것은 바로 인욕人欲이니 위한 바가 있어서 하는 것이요, 이해利害를 논하지 않고 오직 가 있는 대로 하는 것은 바로 천리天理이니 위한 바가 없으면서 하는 것이다.
聖人 惟義之從이라
성인聖人은 오직 를 따른다.
固不論利害어든 況義如是則命亦當如是 又何趨避之有리오
진실로 이해利害를 논하지 않는데, 하물며 가 이와 같으면 도 이와 같아야 하는 것이니, 또 어찌 나아가고 피함이 있겠는가.
역주
역주1 無所爲而爲之者 : 위한 바가 없이 한다는 것은 무엇을 목적함이 없이 순수한 마음으로 함을 이른다. 예컨대 부모에게 효도할 적에 목적이 없이 하는 것은 義이고, 만일 孝子라는 명성을 얻기 위하여 하였다면 이것은 利이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