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2. 思慮雖多 果出於正이면 亦無害否잇가
52. “사려思慮가 비록 많다 하더라도 과연 바름에서 나온 것이면 또한 무방합니까?” 하고 묻자,
曰 且如在宗廟則主敬하고 朝廷主莊하고 軍旅主嚴 此是也 如發不以時하야 紛然無度 雖正亦邪니라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우선 예를 들어 종묘宗廟에서는 을 주장하고 조정朝廷에서는 장엄함을 주장하고 군대에서는 엄함을 주장하는 것이 이것이니, 만약 하기를 제때에 하지 않아 어지럽게 나오고 절도節度가 없으면 비록 바르더라도 간사한 것이다.”
敬存於執事하고 莊示於等威注+左傳文公十五年杜注 等威 威儀之等差라하니라하고 嚴施於法制하니 皆發於心而見於事者
은 일을 집행함에 있고 장엄함은 등위等威(등급과 위엄)注+좌전左傳문공文公 15년조年條두예杜預 에 “등위等威위의威儀차등差等이다.” 하였다.에 나타나고 엄함은 법제法制에 시행되니, 모두 마음에 발하고 일에 나타나는 것이다.
發之而當則無害也 苟發不以時하야 或雜然而發하고 或過而無節이면 其事雖正이나 亦是邪念이니라
하여 마땅하면 무방無妨하고, 만일 하기를 제때에 하지 않아 혹 뒤섞여 나오고 혹 지나쳐서 절도節度가 없으면 그 일이 비록 바르더라도 또한 간사한 생각이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