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8. 劉安禮云
58. 유안례劉安禮(劉立之)가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王荊公執政하야 議法改令하니 言者攻之甚力이라
왕형공王荊公(王安石)이 집정執政하여 정권政權을 잡고 있으면서 법령法令을 의논하여 고치니, 말하는 자들이 공격하기를 매우 강력하게 하였다.
明道先生 嘗被旨赴中堂議事注+按 名臣言行錄 熙寧二年 呂申公 薦授太子中允權御史裏行한대 神宗 素知先生名하고 召對할새 從容訪問이라 每對退 必曰 頻求對來하라 欲常相見이라하다 常被旨하야 赴中書議事하니라러시니 荊公 方怒言者하야 厲色待之注+按 厲色以待先生也어늘
명도선생明道先生이 일찍이 부름을 받고 중당中堂에 달려가 일을 의논하셨는데,注+살펴보건대 《명신언행록名臣言行錄》에 “희령熙寧 2년(1069)에 여신공呂申公(呂公著)이 선생先生을 천거하여 태자중윤太子中允권어사이행權御史裏行을 제수하였다. 신종神宗이 평소 선생의 명성을 알고 있었으므로 소대召對할 적에 종용從容히 물었다. 선생이 매번 대답하고 물러나오면 신종神宗은 반드시 말씀하기를 ‘자주 면대面對하기를 청하여 오라. 항상 서로 만나보고자 한다.’ 하였다. 그리하여 항상 황명皇命을 받고 중서성中書省에 달려가 일을 의논하였다.” 하였다.형공荊公이 막 말하는 자들에게 노하여 험악한 얼굴빛으로 상대하였다.注+살펴보건대 여색대지厲色待之는 얼굴빛을 엄하게 하고 선생을 대한 것이다.
先生 徐曰 天下之事 非一家私議 願公 平氣以聽하라하시니
선생은 천천히 말씀하기를 ‘천하天下의 일은 한 집안의 사사로운 의론議論이 아니니, 부디 은 기운을 화평히 하고서 들으라.’ 하였다.
荊公 爲之愧屈하니라
이에 형공荊公은 부끄러워하여 굴복하였다.”
〈附錄 下同〉
〈《부록附錄》에 보인다. 이하도 같다.〉
劉立之 字安禮 程子門人也
유입지劉立之안례安禮이니, 정자程子문인門人이다.
熙寧初 王荊公安石 參知政事하야 創制新法하니 中外皆言其不便이어늘
희령熙寧 초년初年왕형공王荊公 안석安石참지정사參知政事가 되어 신법新法창제創制하니, 중외中外에서 모두 그 불편함을 말하였다.
荊公獨憤然不顧러니 明道先生 하사 被旨赴中堂議事하실새 從容一言之間 荊公 乃爲之愧屈하니 蓋有以破其私己之見而消其忿厲之氣也니라
형공荊公은 홀로 분연憤然히 돌아보지 않았는데, 명도선생明道先生권감찰어사이행權監察御史裏行이 되시어 부르는 명령을 받고 중당中堂에 달려가 일을 의논하실 적에 종용從容히 한 번 말씀하시는 사이에 형공荊公이 마침내 부끄러워하여 굴복하였으니, 이는 사사로운 소견을 설파說破하여 분해 하고 사나운 기운을 사라지게 하신 것이다.
역주
역주1 權監察御史裏行 : 權은 임시로 맡는 것이며, 裏行 역시 비정규직으로 일정한 숫자가 없었다. 裏行은 唐나라 때 처음 두었는데 宋代까지 이어졌는 바, 유능한 인물을 발굴하여 곧바로 정규직을 맡길 수 없어 임시로 설치한 관직으로 백관을 규찰하는 監察御使와 殿中에 있었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