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7-1 今志于義理而心不安樂者 何也
17-1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이제 의리義理에 뜻을 두되 마음이 안락하지 못함은 어째서인가?
此則正是剩一箇助之長이라
이는 바로 하나의 조장助長함이 많아서이다.
雖則心操之則存하고 捨之則亡이나 然而持之太甚이면 便是必有事焉而正之注+孟子公孫丑上篇曰 必有事焉而勿正하야 心勿忘하며 勿助長也라하니라 亦須且恁去니라
비록 마음은 잡아 두면 보존되고 놓으면 잃어버리나 마음을 잡아 지키기를 너무 심하게 하면 곧 반드시 일삼음이 있으면서 미리 효과를 기대하는注+맹자孟子》〈공손추公孫丑 상편上篇〉에 “반드시 〈호연지기浩然之氣를 기름에〉 일삼음이 있으되 효과를 미리 기대하지 말아서 마음에 잊지도 말며 조장助長하지도 말라.” 하였다. 것이니, 또한 모름지기 우선 이와 같이 해야 한다.
有志問學而作意太迫이면 則有助長欲速之患이니라
학문에 뜻을 두고서 작의作意하기를 너무 급박하게 하면 조장助長하여 속히 하고자 하는 병통이 있게 된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預期也 春秋傳曰 戰不正勝이라하니 是也
은 미리 기대하는 것이니, 《춘추전春秋傳》에 ‘전부정승戰不正勝(싸움은 승리를 미리 기대하지 않는다.)’ 이라 하였으니, 이것이다.”
說見孟子하니라
이 내용은 《맹자孟子》에 보인다.
17-2 如此者 只是德孤 德不孤 必有隣이니
17-2 이와 같이 하는 것은 다만 이 외로워서이니, 은 외롭지 아니하여 반드시 이웃이 있다.
到德盛後 自無窒礙하야 左右逢其原也니라
이 성대함에 이른 뒤에는 저절로 막힘이 없어 좌우左右에서 그 근원根原을 만나게 된다.”
謂寡特而無輔也
는 외롭고 홀로여서 도와주는 이가 없음을 이른다.
涵養未充하야 義理單薄이라
함양涵養함이 충실하지 못하여 의리義理가 고단하다.
故無自得之意 及德盛而不孤 則胸中無滯礙하야 左右逢其原하야 沛然有餘裕리니
그러므로 자득自得하는 뜻이 없는 것이니, 이 성대하여 외롭지 않음에 이르면 흉중胸中에 막힘이 없어 에서나 에서나 그 근원根原을 만나 패연沛然히 여유가 있을 것이다.
又何不安樂之有리오
또 어찌 안락하지 못함이 있겠는가.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