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3)

근사록집해(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 曾子 傳聖人學이라
3.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증자曾子성인聖人학문學問을 전하셨다.
其德 後來不可測이니 安知其不至聖人이리오
을 뒤에 측량할 수 없었으니, 성인聖人의 경지에 이르지 않았음을 어찌 알겠는가.
如言吾得正而斃라하시니 且休理會文字하고 只看他氣象極好 被他所見處大
예컨대 ‘내 바름을 얻고 죽는다.’고 말씀하셨으니, 우선 문자文字를 이해하려 하지 말고 다만 그 기상氣象이 지극히 좋은 것을 보아야 하니, 이는 그 보신 것이 크기 때문이다.
後人 雖有好言語 只被氣象卑하야 終不類道니라
후세사람들은 비록 좋은 언어言語가 있으나 다만 기상氣象이 낮아서 끝내 가 있는 자와 유사類似하지 못한 것이다.”
曾子悟一貫之旨注+論語里仁篇 子曰 參乎 吾道 一以貫之니라 曾子曰 唯라하니라하야 已傳聖人之學矣 至其 吾何求哉리오
증자曾子일관一貫의 뜻을 깨달아注+논어論語》〈이인편里仁篇〉에 공자孔子께서 말씀하시기를 “증삼曾參아! 우리의 는 한 이치가 만사萬事를 꿰었다.” 하시니, 증자曾子는 “예 그렇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이미 성인聖人학문學問을 전하였고, 역책易簀할 때의 말씀에 ‘내 무엇을 구하겠는가.
吾得正而斃焉이면 斯可矣라하시니 自非樂善不倦하야 安行天理하고 一息尙存이라도 必歸于正이면 夫豈一時之所能勉强哉리오
내 바름을 얻고 죽으면 하다.’ 하시고 말씀하였으니, 만일 을 좋아하여 게을리 하지 않아서 천리天理를 편안히 행하고 한 숨이 아직 붙어 있더라도 반드시 바름으로 돌아가려고 하는 자가 아니라면 어찌 한때 억지로 힘써서 될 수 있겠는가.
○ 遺書 又曰 曾子疾病 只要以正하고 不慮死하시니 與武王殺一不辜, 行一不義 得天下不爲 同心이니라
○ 《유서遺書》에 또 이르기를 “증자曾子가 병환이 계실 적에 다만 바르게 하려고 하셨고 죽는 것을 염려하지 않으셨으니, 무왕武王의 ‘한 명의 무고無辜(無罪)한 사람을 죽이고 한 가지 불의不義의 일을 행하면 천하天下를 얻을 수 있더라도 행하지 않겠다.’는 것과 똑같은 마음이시다.” 하였다.
역주
역주1 易簀之言 : 簀은 깔자리로 易簀은 깔자리를 바꿈을 이른다. 曾子가 병환이 위독하실 적에 大夫가 사용하는 화려한 깔자리를 깔아드렸는데, 曾子는 이것을 아시고 “내 무엇을 구하겠는가. 내 바름을 얻고 죽으면 可하다.” 하시고 기어이 깔자리를 바꾸게 하셨는데, 그런 뒤에 別世하셨다. 이 내용은 《禮記》〈檀弓 上〉에 보이는 바, 후세에는 스승의 죽음을 易簀이라 하기도 한다.

근사록집해(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