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2. 問且將語孟緊要處看 如何닛고 伊川曰
42. “우선 《논어論語》와 《맹자孟子》의 긴요緊要한 곳을 가져다가 보는 것이 어떻습니까?” 하고 묻자,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固是好 然若有得이라도 終不浹洽하리니 蓋吾道 非如釋氏 一見了 便從空寂去니라
“진실로 좋으나 만약 얻음이 있더라도 〈이렇게 해서 얻은 것은〉 끝내 흡족하지 못할 것이니, 우리의 석씨釋氏의 ‘한 번 봄에 곧바로 공적空寂해지는 것’과는 같지 않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此是程子答呂晉伯注+ 大忠이니 大臨之兄이라 上蔡爲講論語한대 晉伯 正襟肅容聽之하고 曰 聖人言行 在焉하니 吾不敢不肅이라하니라이라
“이것은 정자程子여진백呂晉伯(呂大忠)注+이름은 대충大忠이니 대림大臨의 형이다. 사상채謝上蔡가 《논어論語》를 강론하자, 진백晉伯이 옷깃을 여미고 엄숙한 용모로 경청敬聽하고는 “성인聖人의 말씀과 행실이 모두 여기에 들어 있으니, 내가 감히 엄숙하지 않을 수 없다.” 하였다.의 질문에 답하신 것이다.
後來 晉伯 終身坐此病하야 說得孤單하야 入禪學去하니 學者讀書 須逐一去理會라야 便通貫浹洽이니라
후에 여진백呂晉伯은 종신토록 이 병에 걸려서 〈남들과 어울리지 못하고〉 말함이 고단孤單하여 선학禪學으로 들어갔으니, 배우는 자가 독서讀書할 적에 모름지기 하나하나 이해하여야 곧 관통貫通하고 흡족할 수 있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