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2)

근사록집해(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1. 明道先生曰
21.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必有然後에야 可行周官之法度注+孟子離婁上 徒善 不足以爲政이요 徒法 不能以自行이라하니라니라
“반드시 관저關雎인지麟趾의 뜻이 있은 뒤에야 주관周官(《周禮》)의 법도法度를 행할 수 있는 것이다.”注+맹자孟子》〈이루離婁 〉에 “한갓 한 마음만 가지고는 정사政事를 할 수가 없고 한갓 좋은 (제도)만 가지고는 스스로 행해질 수가 없다.” 하였다.
關雎 詠文王妃姒氏有幽閑正靜之德하고 麟趾 詠文王子孫宗族有仁愛忠厚之性하니라
관저關雎문왕文王후비后妃사씨姒氏유한幽閑(얌전함)하고 정정正靜이 있음을 읊은 것이고, 인지麟趾문왕文王자손子孫종족宗族들이 인애仁愛하고 충후忠厚심성心性이 있음을 읊은 것이다.
朱子曰
주자朱子가 말씀하였다.
自閨門衽席之微 積累至薰蒸洋溢하야 天下無一民一物不被其化然後 可以行周官之法度 不然이면 則爲니라
규문閨門임석衽席(침실)의 은미함으로부터 많이 쌓아 훈증熏蒸(훈증)하고 넘쳐서 천하에 한 백성과 한 물건도 교화敎化를 입지 않음이 없음에 이른 뒤에야 《주례周禮》의 법도法度를 행할 수 있으니, 그렇지 않으면 왕망王莽이 되고 만다.”
역주
역주1 關雎麟趾之意 : 關雎와 麟趾는 모두 《詩經》〈周南〉의 편명인데, 關雎는 文王이 貞淑한 太姒를 后妃로 맞이하여 和樂한 家庭을 꾸밈을 읊었고, 麟趾는 后妃의 성품이 仁慈하여 公子들 역시 기린처럼 착함을 읊은 내용이다.
역주2 王莽 : 前漢 말기 外戚으로 漢나라 皇室의 혼란한 틈을 타 帝位를 찬탈하고 新나라를 세운 다음 周公을 따른다 하여 관직명을 모두 周代의 것으로 바꾸었으나 혼란만 加重되었으며 끝내 光武帝 劉秀의 토벌을 받고 죽임을 당하였다.

근사록집해(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