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1. 性者 自然完具하니 只是有此者也
이천선생伊川先生이 말씀하였다.〉
은 자연히 완비되었으니, 은 다만 이것을 가지고 있을 뿐이다.
故四端 不言信注+孟子公孫丑上四端註 程子曰 四端 不言信者 旣有誠心하야 爲四端이면 則信在其中일새니라하니라
그러므로 사단四端을 말하지 않은 것이다.”注+맹자孟子》 〈공손추公孫丑 〉의 사단四端 에 말하였다. “정자程子가 말씀하기를 ‘사단四端을 말하지 않은 것은 이미 성심誠心을 두어 사단四端을 하면 이 이 가운데 들어 있기 때문이다.’ 하였다.”
仁義禮智 分而言之하면 則四者各立注+按 性 是渾然全體 本不可以名字言이요 但其中 含具萬理而綱紀之大者有此四者 若曰 仁義禮智四者各立이라하면 則是寂然之中 面貌已分하야 互相對立也 此語頗有病이니라하야 自然完具하니 實有是四者 則謂之信이라
를 나누어 말하면 네 가지가 각각 독립하여注+살펴보건대 혼연渾然전체全體이니, 본래 명자名字로 말할 수가 없고, 다만 이 가운데 만리萬理를 모두 갖추었는데, 강기綱紀의 큰 것이 이 네 가지가 있을 뿐이다. 만약 네 가지가 각각 선다고 말하면 이는 적연寂然한 가운데에 면모가 이미 나누어져서 서로 대립되는 것이니, 이 말은 자못 병폐가 있다. 자연히 완비되었으니, 이 네 가지를 진실하게 가지고 있으면 이것을 이라 이른다.
故信無定位하니 非於四者之外 別有信也
그러므로 은 일정한 자리가 없으니, 네 가지 밖에 별도로 이 있는 것이 아니다.
孟子論四端而不及信하시니 蓋信在其中矣니라
맹자孟子사단四端을 논하면서 을 언급하지 않았으니, 이는 이 이 가운데에 들어있기 때문이다.
○ 李果齋曰
이과재李果齋가 말하였다.
五常 言信 配五行而言이요 四端 不言信 配四時而言注+按 先儒固有或備言五性하야 以配五行하고 或只言仁義하야 以配陰陽하고 或以仁義禮智 配金木水火 然孟子之說四端 不言信 則非爲配四行而不言也 本章集註 程子曰 四端不言信者 旣有誠心爲四端이면 則信在其中耳라하시니 果齋之說 恐未穩이로라 蓋土分旺於四時之季하니 信已立於四端之中也니라
오상五常을 말한 것은 오행五行에 배합하여 말한 것이요, 사단四端을 말하지 않은 것은 사시四時에 배합하여 말한 것이니,注+살펴보건대 선유先儒들이 진실로 오성五性을 다 말하여 오행五行에 배합하기도 하고, 혹은 다만 인의仁義만을 말하여 음양陰陽에 배합하기도 하고, 혹은 에 배합한 자가 있다. 그러나 맹자孟子사단四端을 말씀할 적에 을 말씀하지 않은 것은 사행四行에 배합하기 위하여 말씀하지 않은 것이 아니다. 본장本章의 《집주集註》에 정자程子가 말씀하기를 “사단四端을 말하지 않은 것은 이미 성심誠心을 두어 사단四端을 하면 이 이 가운데 들어있기 때문이다.” 하였으니, 과재果齋의 말은 온당하지 못한 듯하다.사시四時의 계절에 나누어 왕성旺盛하니, 이는 이 이미 사단四端의 가운데에 서 있는 것이다.”
동영상 재생
1 41. 성자는 자연완 …(1) 623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