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1)

근사록집해(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9-1 凡事蔽蓋不見底 只是不求益이요
109-1 〈횡거선생橫渠先生이 말씀하였다.〉
“모든 일을 폐개蔽蓋(은폐)하여 밑바닥을 보여주지 않는 것은 다만 유익함을 구하지 않는 것이요,
行己無隱이면 則是非善惡 有所取正이라 庶可以增益其所未知, 所未能이어니와 苟固爲蔽覆하야 恐人之知 是則非求益者也니라
자기를 행함에 숨김이 없으면 시비是非선악善惡을 바로잡음을 취할 곳이 있어서 거의 알지 못하는 바와 능하지 못한 바를 증익增益할 수 있지만, 만일 굳게 은폐하여 남이 알까 두려워한다면 이는 유익함을 구하는 자가 아니다.
109-2 有人 不肯言其道義所得所至하야 不得見底 又非於吾言無所不說注+論語先進篇曰 子曰 回也 非助我者也로다 於吾言 無所不悅이라하니라이니라
사람들이 도의道義에 얻은 바와 이른 바를 말하려 하지 아니하여 밑바닥을 보지 못하게 하는 것은, 또 내 말에 기뻐하지 않는 바가 없는 자가 아니다.”注+논어論語》 〈선진편先進篇〉에 이르기를 “안회顔回는 나를 돕는 자가 아니구나! 나의 말에 대해 기뻐하지 않는 바가 없다.” 하였다.
人不肯言其知之所得, 行之所至하야 使人不可得而見者 蓋苟安自足하야 恐人之非己
사람들이 지식의 얻은 바와 행실의 이른 바를 말하려고 하지 않아서 사람들로 하여금 자신을 볼 수 없게 하는 것은 구차히 편안하고 스스로 만족하게 여겨서 남이 자신을 비난할까 두려워해서이다.
又非若顔子之如愚注+論語爲政篇曰 吾與回言 終日不違하야 如愚라하니라하야 於聖言 無所不悅者之比也니라
이는 또 안자顔子처럼 어리석은 듯이 하여注+논어論語》〈위정편爲政篇〉에 이르기를 “내 안회顔回와 말함에 종일토록 어기지 아니하여 어리석은 듯하였다.” 하였다.성인聖人의 말씀에 기뻐하지 않음이 없는 자의 무리가 아닌 것이다.
[張伯行 註] 人不肯言其知之所得 行之所至하야 使人不可得而見者 蓋苟安自足하야 恐人之非己 又非若顔子之如愚하야 於聖言無所不說者之比也
[張伯行 註] 사람들이 자신의 지식의 얻은 바와 행실의 이른 바를 말하려고 하지 않아서 사람들로 하여금 자신을 볼 수 없게 하는 것은 구차히 편안하고 스스로 만족하게 여겨서 남들이 자신을 비난할까 두려워해서이니, 이는 또 안자顔子처럼 어리석은 듯이 하여 성인聖人의 말씀에 기뻐하지 않음이 없었던 것에 견줄 수 있는 바가 아니다.
學者心地光明磊落이면 自日務求益하리니 豈甘爲自覆之計哉
배우는 자가 심지心地광명光明하고 우뚝하면 자연 날마다 유익함을 구하기를 힘쓸 것이니, 어찌 스스로 자신을 은폐하는 계책을 달게 여기겠는가.

근사록집해(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