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近思錄集解(3)

근사록집해(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근사록집해(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1 明道先生曰
5-1 명도선생明道先生이 말씀하였다.
憂子弟之輕俊者 只敎以經學念書注+欄外書曰 念書 與背誦較不同하니 念書 思念經書하야 無意於誦而自然誦이요 背誦則有意於誦하야 不必念及義理耳니라注+按 經學 六經之學이요 猶誦也 葉註恐未當이라 不得令作文字니라
자제子弟 중에 가볍고 준수함을 염려하는 자는 다만 경서經書를 배우고 글을 읽는 것注+난외서欄外書》에 말하였다. “염서念書배송背誦과 크게 다르니, 염서念書경서經書를 생각하여 외우려는 뜻이 없으면서도 자연히 외워지는 것이요, 배송背誦은 외우려는 데 뜻이 있어서 굳이 생각이 의리義理에 미치지 않는 것이다.”注+살펴보건대 경학經學육경六經의 학문이고 과 같으니, 섭씨葉氏는 온당치 못할 듯하다.을 가르칠 것이요, 글을 짓게 해서는 안 된다.
志輕才俊者 憚於檢束而樂於馳逞하나니 使之習經念書하면 則心平氣定이요 使作文字하면 則得以用其才而長其輕俊矣리라
뜻이 가볍고 재주가 준수한 자는 검속檢束을 싫어하고 치달리기를 좋아하니, 이들로 하여금 경서經書를 익히고 글을 생각하게 하면 마음이 화평하고 기운이 안정될 것이요, 글을 짓게 하면 재주를 써서 가볍고 준수함을 자라게 할 것이다.
5-2 子弟凡百玩好 皆奪志注+陳氏曰 奪其求道之志니라하나니
5-2 자제子弟들의 온갖 좋아함은 모두 뜻을 빼앗는다.注+진씨陳氏가 말하였다. “탈지奪志를 구하는 뜻을 빼앗는 것이다.”
至於書札注+陳氏曰 書 習字 簡札이니라하야는 於儒者事 最近이언마는 然一向好著이면 亦自喪志니라
글씨와 편지注+진씨陳氏가 말하였다. “는 글씨를 익히는 것이고 간찰簡札이다.”에 이르러서는 유자儒者의 일에 가장 가까우나 한결같이 이것을 좋아하면 또한 스스로 뜻을 잃는다.
如王虞顔柳輩 誠爲好人則有之어니와 曾見有善書者知道否
왕희지王羲之우세남虞世南, 안진경顔眞卿유공권柳公權 같은 무리는 진실로 좋은 사람이 되는 것은 있으나 일찍이 글씨를 잘 쓴 자가 를 아는 것을 보았는가.
平生精力 一用於此하니 非惟徒廢時日이라 於道 便有妨處 足知喪志也注+王右軍羲之 虞永興世南 顔魯公眞卿 柳河東公權 皆上書札하고 亦各有風節하여 表見當世 然終不足以知道하니 蓋專工一藝 豈特徒費時日하여 妨於學問이리오 而志局於此하여 已失其操存之本矣니라니라
평생平生정력精力을 한결같이 여기에 쓰니, 오직 시일時日을 헛되이 버릴 뿐만 아니라 에 혹 해로운 곳이 있으니, 뜻을 잃음을 알 수 있다.注+왕우군王右軍 희지羲之우영흥虞永興 세남世南안노공顔魯公 진경眞卿유하동柳河東 공권公權이 모두 서찰을 올리고 또 각각 풍절이 있어 의표儀表가 되어 당세에 드러났다. 그러나 끝내 를 알지는 못하였으니, 한 가지 기예技藝를 전공하면 어찌 다만 시일을 허비하여 학문에 방해가 될 뿐이겠는가. 뜻이 여기에 국한되어 이미 잡아서 보존한 근본을 잃게 된다.
〈遺書 下同〉
〈《정씨유서程氏遺書》에 보인다. 이하도 같다.〉
皆工書札하고 亦各有風節하야 表見當世어니와 然終不足以知道하니 蓋專工一藝 豈特徒費時日하야 妨於學問이리오
왕우군王右軍 희지羲之영흥永興 우세남虞世南, 안노공顔魯公 진경眞卿유하동柳河東 공권公權이 모두 서찰書札을 잘하였고 또한 각기 풍절風節(氣節)이 있어 당대當代에 드러났으나 끝내 를 알지는 못하였으니, 한 가지 기예技藝를 전공하는 것이 어찌 다만 시일時日을 허비하여 학문學問에 해가 될 뿐이겠는가.
而志局於此 已失其操存之本矣니라
뜻이 여기에 국한局限되어 이미 조존操存하는 근본根本을 잃게 된다.
역주
역주1 王右軍羲之……柳河東公權 : 王羲之는 晉나라 사람으로 벼슬이 右將軍이었고 虞世南은 唐太宗에게 重用되어 永興縣公에 봉해졌으며, 顔眞卿은 魯國公에 봉해졌고 柳公權은 河東節度使가 되었으므로 이렇게 칭한 것이다.

근사록집해(3)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