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1)

통감절요(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庚午]十八年이라
18년(경오 B.C.351)
韓昭侯以申不害爲相하다
나라 소후昭侯신불해申不害를 정승으로 삼았다.
申不害者 鄭之賤臣注+[頭註] 姬姓이니 伯爵이라 周宣王 封同母弟友於鄭이러니 傳二十一世하야 爲韓所滅하니라
신불해申不害나라의 천한 신하注+[頭註]나라는 희성姬姓이니 백작伯爵이다. 나라 선왕宣王동모제同母弟에 봉하였는데, 21대를 전하여 나라에게 멸망당하였다. 였다.
學黃老刑名注+[釋義]慈湖王氏曰 申不害本傳 申子之學 本於黃老而主刑名이라하니 黃老之法 淸簡無爲하야 君臣自正이라 黃帝之言 無傳耳 老聃之書 有八十一篇이라[頭註]刑名 治刑法及名實也 名者 循其名以責其實이니 其尊君卑臣하고 崇上抑下 合於六經也하야 以干昭侯한대 昭侯用爲相하야 內修政敎하고 外應諸侯하니 十五年 終申子之身토록 國治兵强이러라
황로黃老형명刑名을 배워注+[釋義]慈湖王氏가 말하였다. “《사기史記》의 신불해申不害 본전本傳에 ‘신자申子의 학문은 황로黃老에 근본하고 형명刑名을 주장했다.’ 하였으니, 황로黃老청정淸淨하고 간이簡易하고 무위無爲여서 군신君臣이 스스로 바루어지는 것이다. 황제黃帝의 말은 전하는 것이 없고 노담老聃의 글은 《노자老子》 81편이 있다.” [頭註]刑名은 형법刑法명실名實을 다스리는 것이다. 이라는 것은 그 이름을 따라 실상을 하는 것이니, 군주를 높이고 신하를 낮추며 윗사람을 높이고 아랫사람을 억제함이 육경六經에 부합하는 것이다.소후昭侯에게 등용되기를 요구하자, 소후昭侯가 등용하여 정승을 삼아서 안으로 정교政敎를 닦고 밖으로 제후諸侯를 응대하게 하니, 15년 동안 신자申子의 몸을 마치도록 나라가 다스려지고 군대가 강하였다.
韓昭侯有弊러니 命藏之한대 侍者曰 君亦不仁者矣로이다
나라 소후昭侯가 해진 바지가 있었는데, 이것을 잘 보관하라고 명하자 모시는 자가 말하기를 “임금께서는 또한 인자仁者가 못되십니다.
不賜左右而藏之온여
좌우에게 하사하지 않고 보관하게 하십니다.” 하였다.
昭侯曰 吾聞明主 愛一嚬一咲(笑)注+[釋義]嚬咲 上音頻이니 宜作顰이니 愁蹙之貌 古笑字라하니 今袴豈特嚬咲哉리오
소후昭侯가 말하기를 “내 들으니 현명한 군주는 한 번 찌푸리고 한 번 웃는 것을 아낀다고 하니注+[釋義]빈소嚬咲는 위의 자는 음이 빈이니 마땅히 자가 되어야 하니, 근심하여 찌푸리는 모양이고, 아래의 자는 자의 고자古字이다. , 이 바지가 어찌 다만 한 번 찌푸리고 한 번 웃는 것일 뿐이겠는가?
吾必待有功者하노라
나는 반드시 이 있는 자를 기다린다.” 하였다.
역주
역주1 : 고
동영상 재생
1 [경오] 18년 335

통감절요(1)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