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9)

통감절요(9)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9)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己卯]〈晉, 岐 稱唐天祐十六年하고 梁貞明五年이라
기묘(919) - 나라 천우天祐 16년을 칭하였고, 나라는 정명貞明 5년이다.
○ 蜀乾德元年이요 吳宣王楊隆演武義元年이라
나라는 건덕乾德 원년元年이고, 나라는 선왕宣王 양륭연楊隆演무의武義 원년元年이다.
○ 是歲 凡六國, 四鎭이라
○ 이해에 모두 여섯 나라이고 네 이다. -
吳徐溫注+[頭註]少販鹽이러니 及楊行密起하야 隷行密帳下라가 遂爲吳將相하다 天復二年 封行密爲吳王하니라 自以權重而位卑라하야 勸吳王建國稱帝而治러니 吳王 不許하다
나라 서온徐溫注+[頭註]서온徐溫은 젊었을 적에 소금을 팔았는데, 양행밀楊行密이 일어나자 양행밀楊行密의 막하에 예속되었다가 마침내 나라의 장상將相이 되었다. 천복天復 2년(902)에 양행밀楊行密오왕吳王에 봉하였다. 스스로 생각하기를 권력은 막중하지만 지위가 낮다고 하여 오왕吳王에게 나라를 세우고 황제를 칭하여 통치할 것을 권하였는데, 오왕吳王(楊隆演)이 허락하지 않았다.
卽吳國王位注+[頭註]隆演 建國改元하고 用天子禮하야 以溫爲大丞相하고 隆演 攝行하니 行密第二子 하다
여름에 오왕吳王오국왕吳國王에 즉위하였다.注+[頭註]양륭연楊隆演이 나라를 세워 연호를 고치고 천자天子를 사용하여 서온徐溫대승상大丞相으로 삼고 양륭연楊隆演이 섭행하니, 양륭연楊隆演양행밀楊行密의 둘째 아들이다.
○ 蜀主王建하니 太子衍 卽皇帝位하다
촉주蜀主 왕건王建이 죽으니, 태자太子 이 황제에 즉위하였다.
○ 晉王 如魏州하야 發徒數萬하야 廣德勝北城注+[頭註]德勝南北夾河 皆有城이라 하고 日與梁人爭하야 大小百餘戰 互有勝負러라
진왕晉王위주魏州에 가서 수만 명의 무리를 징발하여 덕승德勝의 북쪽 성을注+[頭註]덕승德勝의 남쪽과 북쪽 협하夾河에 모두 성이 있었다. 더 넓히고 날마다 나라 사람들과 다투어 크고 작은 백여 차례의 전투를 벌였으나 서로 승부가 나지 않았다.
右射軍使石敬瑭 與梁人으로 戰于河注+[釋義] 而緣反이니 緣河邊地 按韻書 本作𤲬하고 或作堧하니 訓郤也 隙地也 師古曰 堧 游地 餘也라하니라 할새 梁人 擊敬瑭하야 斷其馬甲이어늘 橫衝兵馬使注+[釋義]橫衝 軍都之號也 劉知遠 以所乘馬授之하고 自乘斷甲者하고 徐行爲殿注+[釋義]王氏曰 徐 緩也 說文 安行也 殿 丁練反이니 凡軍居前曰啓 居後曰殿이요 又謂之斷後라하니 此乃兵家之最難者也 我兵旣敗하야 敵人來追 我在後拒之 非勇敢者 不能也 하다
우사군사右射軍使 석경당石敬瑭나라 사람들과 하연河壖에서注+[釋義]이연반而緣反(연)이니 황하黃河 연변의 땅이다. 살펴보건대 《운서韻書》에 본래 𢓊으로 되어 있고 혹은 으로 되어 있으니 이니, 공한지空閑地이다. 안사고顔師古가 말하기를 “은 노는 땅이니, 는 남아있는 것이다.” 하였다. 싸울 적에 나라 사람이 석경당石敬瑭을 공격하여 말의 갑옷을 끊자, 횡충병마사橫衝兵馬使注+[釋義]횡형橫衡군도軍都의 칭호이다. 유지원劉知遠이 자기가 타고 있던 말을 석경당石敬瑭에게 주고 자신은 갑옷이 끊긴 말을 바꿔 타고는 천천히 가서 군대의 후미가 되었다.注+[釋義]왕씨王氏가 말하였다. “는 느림이니, 《설문해자說文解字》에 ‘천천히 가는 것이다.’ 하였다. 殿정련반丁練反(전)이니 무릇 군대는 선두에 있는 것을 라 하고, 후미에 있는 것을 殿이라 한다. 그리고 또 이를 일러 단후斷後(후미를 끊음)라고 하니, 이는 병가兵家에서 가장 어려운 것이다. 우리 군대가 이미 패하여 적들이 쫓아올 적에 내가 후미에 있으면서 적을 막는 것은 용감한 자가 아니면 할 수 없는 것이다.”
梁人 疑有伏하야 不敢迫이라
나라 사람들은 복병이 있을까 의심하여 감히 압박하지 못하였다.
俱得免하니 敬瑭 以是親愛之하니라
그러므로 모두 죽음을 면할 수 있었으니, 석경당石敬瑭이 이 때문에 그를 친애하였다.
〈敬瑭, 知遠 其先 皆沙陀人이니 敬瑭 後爲晉高祖하고 知遠 爲漢高祖하니라
- 석경당石敬瑭유지원劉知遠은 그 선조가 모두 사타沙陀 사람이니, 석경당石敬瑭은 뒤에 나라 고조高祖가 되었고, 유지원劉知遠나라 고조高祖가 되었다. -
○ 契丹 城遼陽하다
거란契丹요양遼陽축성築城하였다.
歷年圖曰
역년도歷年圖》에 말하였다.
太祖始以黃巢降將으로 秉旄宣武注+[頭註]僖宗 以朱全忠으로 爲宣武節度使하니라 하고 逞其詐力하야 蠶食諸夏하야 地廣兵彊이라
태조太祖(朱溫)는 처음에 황소黃巢 휘하의 항복한 장수로서 선무군宣武軍의 깃발을 잡고注+[頭註]희종僖宗주전충朱全忠선무절도사宣武節度使로 임명하였다. 속임수와 무력을 부려 제하諸夏(中國)를 잠식하여 영토가 넓어지고 군대가 강성하였다.
威權日熾 志欲無厭하야 遂遷唐祚러니 淫虐不悛하야 禍自內興하니 不得其死 宜矣
위엄과 권세가 날로 성해지자 뜻과 욕망이 만족함이 없어서 마침내 나라의 국통을 옮겨갔는데, 음탕함과 잔학함을 고치지 아니하여 가 안에서 일어났으니, 올바른 죽음을 얻지 못한 것이 당연하다.
均王 材不過人이어늘 棄敬翔, 王彦章하고 而用趙巖, 張歸霸하야 以與莊宗爲敵하니 能無亡乎
균왕均王은 부귀한 집안의 자제로서 재주가 보통사람을 넘지 못하였는데, 경상敬翔왕언장王彦章을 버리고 조암趙巖장귀패張歸霸를 등용하여 후당後唐장종莊宗과 대적하였으니, 망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右後梁 二主 共一十七年이라
이상 후량後梁은 두 군주에 모두 17년이다.
역주
역주1 : 연
역주2 膏粱之子 : 고량진미를 먹고 자라서 고생을 모르는 부귀한 집안의 자제를 이른다.

통감절요(9)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