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1)

통감절요(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癸卯]五十七年이라
57년(계묘 B.C.258)
以王陵攻邯鄲하니 武安君注+[頭註]武安 縣名이라 一說 戰必克하야 得百姓安集故 曰武安也曰 邯鄲하니 未易攻也 且諸侯之救日至하리니 破秦軍必矣라하고 辭疾不行한대
나라가 왕릉王陵으로 한단邯鄲을 공격하자, 무안군武安君注+[頭註]무안武安의 이름이다. 일설一說백기白起가 싸우면 반드시 이겨서 백성들이 편안하게 살았으므로 무안武安이라고 했다 한다. 이 말하기를 “한단邯鄲은 충실하니 쉽게 공격할 수가 없고 또 제후諸侯들의 구원이 날로 이를 것이니, 나라 군대가 틀림없이 격파당할 것이다.” 하고는 병으로 사양하고 길을 떠나지 않았다.
乃以王齕 代王陵하다
그리하여 마침내 왕흘王齕왕릉王陵을 대신하였다.
趙王 使平原君으로 求救於楚한대
조왕趙王평원군平原君을 시켜 나라에 구원을 청하게 하였다.
平原君 約其門下食客文武備具者二十人하야 與之俱러니 得十九人하고 餘無可取者
평원군平原君문하門下식객食客 중에 문무文武를 구비한 자 20명과 약속하여 함께 가려고 하였는데, 19명만 얻고 나머지는 취할 만한 자가 없었다.
毛遂自薦於平原君이어늘 平原君曰 夫賢士之處世也 譬若之處囊中하야 其末立하나니
모수毛遂가 자신을 평원군平原君에게 천거하자, 평원군平原君이 말하기를 “어진 선비가 세상에 처함은 비유하건대 송곳이 주머니 속에 있어서 그 끝이 당장 드러나는 것과 같소.
今先生 處勝之門下 三年於此矣로되 未有所聞하니 先生 無所有也로다
이제 선생이 나의 문하에 있은 지가 지금 3년이 되었는데 내가 들은 바가 없으니, 이는 선생이 아무것도 가지고 있는 것이 없는 것이오.” 하였다.
毛遂曰 臣乃今日 請處囊中爾 使遂蚤(早)得處囊中이면 乃穎脫而出注+[釋義] 突也 錐鋩也 言猶錐鋩銳上突然而出이라이요 非特其末而已니이다
모수毛遂가 대답하기를 “신이 오늘에야 비로소 주머니 속에 있기를 청하는 것이니, 만일 제가 진작 주머니 속에 처할 수 있었다면 마침내 송곳 끝이 〈주머니 밖으로〉 빠져 나왔을 것이요,注+[釋義]은 돌출하여 나온 것이고 은 송곳 끝이니, 송곳 끝이 위로 돌출하여 〈주머니 밖으로 빠져〉 나옴과 같음을 말한 것이다. 〈송곳이 주머니 속에 있어서〉 다만 그 끝이 드러날 뿐만이 아닙니다.” 하였다.
平原君 乃與之俱하니 十九人 相與目笑之러라
평원군平原君이 마침내 모수毛遂와 함께 가니, 19명이 서로 눈짓하며 비웃었다.
平原君 至楚하야 與楚王으로 言合從之利害할새 日出而言之하야 日中不決이라
평원군平原君나라에 이르러 초왕楚王합종合從의 이해를 말할 적에 해가 뜨면서부터 말을 하여 해가 중천인데도 결정하지 못하였다.
毛遂按劍歷階而上하야 謂平原君曰 從之利害 兩言而決爾어늘 日出而言하야 日中不決 何也잇고
모수毛遂가 칼을 어루만지면서 계단을 지나 올라가서 평원군平原君에게 말하기를 “합종合從이해利害는 두 마디 말이면 결정되는데 지금 해가 뜨면서부터 말씀을 하여 해가 중천인데도 결정하지 못함은 어째서입니까?” 하였다.
楚王 怒叱曰 胡不下
초왕楚王이 노하여 꾸짖기를 “어찌 내려가지 않는가?
吾乃與而君言이어늘 何爲者也 遂按劍而前曰
내가 너의 군주와 말을 하는데, 너는 어떠한 자인가?” 하니, 모수毛遂가 검을 어루만지며 앞으로 나아가 말하였다.
王之所以叱遂者 以楚國之衆이어니와 今十步之內 不得恃衆也리이다
“군주께서 저를 꾸짖는 까닭은 나라의 많은 병력 때문이겠지만 이제 10보 안에서는 많은 병력을 믿을 수 없을 것입니다.
王之命 懸於遂手하니 吾君 在前이어늘 叱者 何也잇고
왕의 목숨이 이 모수毛遂의 손에 달렸으니, 우리 군주가 앞에 계신데 꾸짖는 것은 어째서입니까?
今以楚之彊으로 天下弗能當이라하나 白起 小竪子注+[釋義]言其庸劣無智하야 若童竪然이라로되 一戰而擧하고 再戰而燒하고 三戰而하니 百世之怨이요 而趙之所羞어늘
이제 나라의 강함을 천하가 당해낼 수 없다고 말하나 백기白起는 철부지 어린아이注+[釋義]소수자小竪子는 용렬하고 지혜가 없어 어린아이와 같음을 말한 것이다. 일 뿐인데 한 번 싸워 을 점령하고 두 번 싸워 이릉夷陵을 불태우고 세 번 싸워 왕의 선인先人(先親)을 욕보였으니, 이는 나라에 백대百代의 원수이고 우리 나라에서도 수치로 여기는 바입니다.
而王弗知하시니 合從者 爲楚 非爲趙也니이다
그런데도 왕이 미워할 줄을 알지 못하시니, 합종合從하는 것은 나라를 위한 것이지 우리 나라를 위한 것이 아닙니다.”
楚王曰 唯唯
이에 초왕楚王은 “옳소. 옳소.
誠若先生之言인댄 謹奉社稷以從호리라
진실로 선생의 말과 같을진댄 삼가 사직(국가)을 받들어 따르겠소.” 하였다.
毛遂謂楚王之左右曰 取鷄狗馬之血來하라
모수毛遂초왕楚王좌우左右에게 이르기를 “개와 닭과 말의 피를 가지고 오라.” 하였다.
毛遂奉銅盤而跪進之楚王曰 王注+[釋義]盟者以血塗口旁曰歃血이라 師古曰 預盟者各歃血하고 餘者瘞之 故云歃이라 索隱曰 盟之用牲 貴賤不同하야 天子用牛馬하고 諸侯犬猳하고 大夫以下用鷄하니 毛遂請取鷄狗馬血來者 蓋總盟之用牲也而定從하소서
모수毛遂가 〈짐승의 피가 담긴〉 구리 쟁반을 받들어 무릎을 꿇고 초왕楚王에게 올리며 말하기를 “왕은 마땅히 피를 마셔注+[釋義]맹약하는 자가 피를 입가에 바르는 것을 삽혈歃血이라고 한다. 안사고顔師古가 말하였다. “맹약에 참여한 자가 각자 입가에 피를 바르고 나머지는 땅에 묻는다. 그러므로 이라고 한 것이다.” 《사기색은史記索隱》에 말하였다. “맹세할 때에 쓰는 희생은 귀천이 똑같지 않아 천자는 소와 말을 쓰고 제후는 개와 돼지를 쓰고 대부 이하는 닭을 썼으니, 모수毛遂가 닭과 개와 말의 피를 가지고 올 것을 청한 것은 맹세할 때 쓰는 희생을 총괄한 것이다.” 합종合從을 정하소서.
次者 吾君이요 次者라하고 遂定從於殿上하고
다음은 우리 군주이고 다음은 이 모수毛遂입니다.” 하고는 마침내 전각 위에서 합종合從을 정하였다.
毛遂左手持盤血而右手招十九人하야 歃血於堂下하고 曰 公等 碌碌하니 所謂因人成事者也로다
모수毛遂가 왼손으로 쟁반의 피를 잡고 오른손으로 19명을 불러 당하堂下에서 피를 마시게 하며 말하기를 “들은 녹록碌碌(평범하고 보잘것없음)하니, 이른바 ‘다른 사람을 인하여 일을 이룬다.’는 것이다.” 하였다.
平原君 已定從而歸하야 至於趙하야 曰 勝 不敢復相天下士矣라하고 遂以毛遂爲上客하다
평원군平原君이 이미 합종合從을 정하고 돌아와 나라에 이르러 말하기를 “나는 감히 다시 천하의 선비를 본다고 못하겠다.” 하고는 마침내 모수毛遂상대부上大夫로 삼았다.
於是 楚王 使春申君으로 將兵救趙하다
이에 초왕楚王춘신군春申君(黃歇)으로 하여금 군대를 거느리고 나라를 구원하게 하였다.
역주
역주1 : 추
역주2 : 현
역주3 : 현
역주4 鄢郢 : 언영
역주5 [譯註]夷陵 : 楚나라 先王의 墓號이다.
역주6 [譯註]辱王之先人 : 白起가 楚나라 종묘를 부순 것을 가리킨다.
역주7 : 오
역주8 : 삽
동영상 재생
1 [계묘] 오17년 99

통감절요(1)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