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4)

통감절요(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辛未]六年이라
영건永建 6년(신미 131)
安帝薄於藝文하니 博士不復講習하고 朋徒相視怠散하니 學舍頹敝하야 鞠爲園蔬注+[頭註] 鞠爲茂草라하니 窮也
처음에 안제安帝예문藝文(六藝와 여러 책)을 하찮게 여기니, 박사博士들이 다시는 강론하여 익히지 않고 배우는 자들도 서로 보고 게을리 하고 흩어져서 학궁學宮이 퇴락하여 마침내 동산과 채소밭이 되었다.注+[頭註]은 《시경詩經》 〈소아小雅 소변小弁〉에 “마침내 무성한 풀밭이 되었다.” 하였으니, 은 마침내이다.
或牧兒蕘豎薪刈注+[通鑑要解] 薪也 又刈草曰芻 采薪曰蕘其下어늘 將作大匠注+[頭註]官名이라翟酺 上疏하야 請更修繕하야 誘進後學하니 帝從之하다
그리하여 혹 목동과 나무꾼이 그 아래에서 나무하고 풀을 베었는데,注+[通鑑要解]는 땔나무이다. 또 풀을 베는 것을 라 하고 땔나무를 채취하는 것을 라 한다. 장작대장將作大匠注+[頭註]대장大匠관명官名이다. 적포翟酺가 상소하여 다시 학궁學宮을 수리해서 후학後學들을 유도하여 나아가게 할 것을 청하니, 황제가 이를 따랐다.

통감절요(4)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