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9)

통감절요(9)

범례 |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9)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己卯]十三年이라
대중大中 13년(기묘 859)
餌道士藥하고 疽發於背하야 八月하다
도사道士의 약을 먹고 등에 종기가 나서 8월에 승하하였다.
[新增]尹氏曰
[新增]尹氏(尹起莘)가 말하였다.
有生必有死하니 雖聖人이라도 不能易也
“삶이 있으면 반드시 죽음이 있으니, 비록 성인聖人이라도 이것을 바꿀 수가 없다.
若使長生可求 則聖人已先求之矣시리라
만약 장생長生을 추구하여 얻을 수 있는 것이라면 성인聖人이 이미 먼저 추구하였을 것이다.
唐人 酷信注+[頭註] 甚也 方士之說하야 而禍敗相踵하니 向使不妄服食이면 未必遽殞其生이라
나라 사람들은 방사方士의 말을 맹신하여注+[頭註]은 심함이다. 화와 패망이 서로 이어졌으니, 그때 만일 함부로 약을 먹지 않았더라면 반드시 갑작스럽게 목숨을 잃지 않았을 것이다.
將以延之라가 適以趣(促)之어늘 而乃覆車相尋하야 恬不知悟하니 豈不深可惜哉
장차 수명을 연장하려 하다가 다만 이로써 수명을 재촉하였는데, 마침내 전복된 수레의 전철前轍(前人의 실패)이 서로 이어져 편안히 여기고 잘못을 깨달을 줄을 몰랐으니, 어찌 깊이 애석할 만하지 않은가.”
宣宗明察沈斷하야 用法無私하고 從諫如流하며 重惜官賞하고 恭謹節儉하고 惠愛民物이라
선종宣宗은 성품이 명찰明察하고 침착하고 결단력이 있어 법을 적용함에 사사로움이 없고 흘러가는 물처럼 간언을 잘 따랐으며, 관작과 상을 매우 아끼며, 공손하고 절약하며, 백성과 물건을 사랑하였다.
大中之政 訖於唐亡토록 人思詠之하야 謂之小太宗이라하니라
그러므로 대중大中 연간의 정치를 나라가 멸망함에 이르도록 백성들이 사모하고 칭송하여 선종宣宗을 일러 작은 태종太宗이라 하였다.
[新增]范氏曰
[新增]范氏(范祖禹)가 말하였다.
宣宗之治 以察爲明하야 雖聽納規諫이나 而性實猜刻하고 雖吝惜爵賞이나 而人多僥倖하며
선종宣宗의 다스림은 하나하나 살피는 것을 총명함으로 여겨 비록 신하들의 간언을 받아들였으나 성질이 실로 의심하고 각박하였으며, 비록 관작과 상을 아꼈으나 요행으로 등용된 사람들이 많았다.
外則藩方 逐其帥守注+[附註]如武寧軍逐其節度使李廓하고 浙東軍逐觀察使李訥하고 湖南軍逐觀察使韓悰하고 江西軍逐觀察使鄭憲之類 而不能治하고 內則宦者握兵柄, 制國命注+[頭註]如王宗實之輩 自如也
밖으로는 번방藩方에서 주수主帥(節度使)와 태수太守를 자주 축출하였으나注+[附註]주수主帥태수太守를 축출하였다는 것은 무령군武寧軍절도사節度使 이곽李廓을 축출하고, 절동군浙東軍관찰사觀察使 이눌李訥을 축출하고, 호남군湖南軍관찰사觀察使 한종韓悰을 축출하고, 강서군江西軍관찰사觀察使 정헌鄭憲을 축출한 것과 같은 따위이다. 이들을 치죄治罪하지 못하였고, 안으로는 환관들이 병권兵權을 쥐고 국가의 명령을 제재하기를注+[頭註]국가의 명령을 제재했다는 것은 왕종실王宗實과 같은 무리이다. 예전처럼 하였다.
이나 百吏奉法하고 政治不擾하야 海內安靖 幾十五年이러니 繼以懿僖不君하야 唐室壞亂이라
그러나 백관들이 법을 받들어 시행하고 정치가 어지럽지 않아서 온 천하가 안정된 것이 거의 15년이었는데, 뒤이어 의종懿宗희종僖宗이 군주 노릇을 하지 못하여 나라가 무너지고 혼란하였다.
是以 人思大中之政하야 爲不可及이라
이 때문에 백성들이 대중大中 연간의 정치를 그리워하여 따라갈 수 없다고 말하였다.
書曰 自成湯으로 至于帝乙 罔不明德恤祀라하니 若宣宗者 豈不足爲賢君哉
서경書經》 〈다사多士〉에 이르기를 ‘성탕成湯으로부터 제을帝乙에 이르기까지 을 밝히고 제사를 공경히 받들지 않는 자가 없었다.’라고 하였으니, 선종宣宗과 같은 이는 어찌 현군賢君이라고 할 만하지 않겠는가.”
역주
역주1 : 삭

통감절요(9)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