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6)

통감절요(6)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6)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丙子] 〈宋元嘉十三年이요 魏太延(三)[二]年이라
宋檀道濟 立功前朝하야 威名甚重하니 朝廷 疑畏之
三月 下詔誅之하다
道濟見收 憤怒하야 目光如하고
注+[釋義]髮布巾曰幘이라投地曰 이로다
魏人 聞之하고 喜曰 道濟死하니 吳子輩注+[頭註]宋本吳地 言吳子輩 侯景旣克建康하고 亦曰 吳兒却易取라하다 不足復憚이라하더라
○ 魏攻燕滅之하니 燕王弘 奔高麗하다


병자(436) - 나라 원가元嘉 13년이고, 나라 태연太延 2년이다.
○ 이 해에 나라가 망하니, 모두 세 나라이다. -
나라 단도제檀道濟전대前代의 조정에 공을 세워 위엄과 명성이 매우 두터우니, 조정에서 그를 의심하고 두려워하였다.
3월에 조서를 내려 그를 죽였다.
단도제檀道濟가 체포당할 적에 분노하여 눈빛이 타오르는 횃불과 같았다.
注+[釋義]머리를 싸매는 삼베 두건을 이라 한다. 을 벗어 땅에 던지면서 말하기를 “너희가 너희의 만리장성을 파괴하는구나.” 하였다.
나라 사람이 그 말을 듣고 기뻐하며 말하기를 “단도제檀道濟가 죽었으니, 오자吳子의 무리注+[頭註]나라는 본래 나라 땅이다. 그러므로 나라 사람들을 오자吳子의 무리라고 한 것이다. 후경侯景건강建康을 점령하고 나서 말하기를 “나라 아이들은 취하기가 쉽다.” 하였다. 는 다시 두려워할 것이 없다.” 하였다.
나라가 나라(北燕)를 공격하여 멸망시키니, 연왕燕王 풍홍馮弘고구려高句麗로 도망하였다.


역주
역주1 是歲燕亡 凡三國 : 세 나라는 拓跋燾의 北魏, 程道養의 西涼, 沮渠牧犍의 北涼이다.
역주2 : 거
역주3 : 책
역주4 乃壞汝萬里長城 : 장수를 萬里長城에 견주는 바, 자신을 죽여 적이 쳐들어오게 함을 비유한 것이다.

통감절요(6)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