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3)

통감절요(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己卯]二年이라
匡衡 上疏曰 治天下者 審所上(尙)而已 敎化之流 非家至而人注+[通鑑要解]言非家家皆到, 人人勸說也
賢者在位하고 能者布職하야 朝廷崇禮하고 百僚敬讓하야 道德之行 由內及外하야 自近者始然後
民知所法하야 遷善日進而不自知也니이다
○ 上 好儒術文辭하야 頗改宣帝之政하니 言事者多進見이라 人人 自以爲得上意라하더라


영광永光 2년(기묘 B.C.42)
광형匡衡이 상소하기를 “천하를 다스리는 자는 숭상할 바를 살필 뿐이니, 교화가 흐름(베풀어짐)은 집집마다 찾아가서 사람마다 설득하는 것이 아닙니다.注+[通鑑要解]집집마다 다 찾아가고 사람마다 권면하여 설득할 수 없음을 말한 것이다.
어진 자가 지위에 있고 능력 있는 자가 직책에 있어서 조정이 를 숭상하고 백관百官들이 공경하고 겸양하여 도덕道德의 행해짐이 안으로부터 밖에까지 미쳐서 가까운 자로부터 비롯된 뒤에야
백성들이 본받을 바를 알아서 날마다 으로 옮겨 가면서도 스스로 알지 못하게 되는 것입니다.” 하였다.
유학儒學문장文章을 좋아하여 선제宣帝의 정사를 많이 고치니, 일을 말하는 자가 나아가 뵙는 경우가 많아서 사람마다 자신이 의 뜻을 얻었다고 여겼다.


역주
역주1 : 세
동영상 재생
1 [기묘] 2년 20
동영상 재생
2 [기묘] 2년 465
동영상 재생
3 [기묘] 2년 96

통감절요(3)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