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2)

통감절요(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乙酉]元年이라
원년元年(을유 B.C.156)
五月 復收民田半租호되 三十而稅一하다
5월에 다시 백성들의 전지田地의 조세를 절반만 거두되 30분의 1을 세금으로 내게 하였다.
〈出食貨志〉
- 《한서漢書 식화지食貨志》에 나옴 -
○ 初 文帝除肉刑하니 外有輕刑之名이나 內實殺人이라
처음에 문제文帝육형肉刑을 없애니, 밖으로는 형벌을 경감했다는 이름이 있었으나 안으로는 실로 사람을 죽게 하였다.
斬右趾者 又當死하고 斬左趾者 笞五百하고 笞三百하니 率多死注+[頭註]斬右趾者 棄市故 人多死 以笞五百으로 代斬左趾하고 笞三百으로 代劓하니 笞數旣多하야 亦不活也
오른쪽 발을 벨 자는 또 사형에 해당시키고, 왼쪽 발을 벨 자는 태형笞刑 500대를 치고, 코를 베는 데 해당하는 자는 태형 300대를 치니, 대부분 죽는 자가 많았다.注+[頭註]오른발을 벨 자는 기시棄市하였기 때문에 사람들이 많이 죽은 것이다. 태형笞刑 500대로 왼발을 베는 형벌을 대신하고 태형笞刑 300대로 코 베는 형벌을 대신하니, 태형笞刑의 수가 이미 많아서 또한 살지 못하였다.
是歲 下詔曰 加笞 重罪無異
이 해에 조서를 내리기를 “태형을 가함은 중한 죄(사형)와 다름이 없다.
幸而不死라도 不可爲人이니 其定律하야 笞五百曰三百이라하고 笞三百曰二百이라하다
요행히 죽지 않더라도 온전한 사람이 될 수 없으니, 법률을 정하여 태형 500대는 300대로 하고, 태형 300대는 200대로 하라.” 하였다.
〈出刑法志〉
- 《한서漢書 형법지刑法志》에 나옴 -
○ 秋 與匈奴和親하다
가을에 흉노匈奴와 화친하였다.
〈出本紀〉
- 《한서漢書 문제기文帝紀》에 나옴 -
○ 梁孝王 以竇太后幼子故 有寵하야 王四十餘城하야 居天下膏注+[釋義]腹之下肥曰腴 故取以喩肥饒之地하고 賞賜 不可勝紀러라
나라 효왕孝王(劉武)이 두태후竇太后의 어린 아들이라는 이유로 총애가 있어서 40여 성에 왕 노릇 하여 천하의 비옥한 땅을注+[釋義]배의 아래쪽 살찐 부분을 라 한다. 그러므로 이것을 취하여 비옥하고 풍요한 땅을 비유한다. 차지하고, 상으로 하사한 것을 이루 다 기록할 수가 없었다.
역주
역주1 : 의
역주2 : 유
동영상 재생
1 [을유] 원년
동영상 재생
2 [을유] 원년
동영상 재생
3 [을유] 원년 186
동영상 재생
4 [을유] 원년 66

통감절요(2)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