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6)

통감절요(6)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6)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壬辰] 〈宋元嘉二十九年이요 魏高宗文成帝濬興安元年이라
임진(452) - 나라 원가元嘉 29년이고, 나라 고종高宗 문성제文成帝 탁발준拓跋濬흥안興安 원년元年이다. -
魏中常侍宗愛弑其君燾어늘 尙書源賀, 陸鹿 勒兵注+[頭註] 檢勒也 猶戒嚴也誅愛하고 奉皇孫濬注+[原註] 之子 是爲高宗文成皇帝하야 卽位하고 改元興安하다
나라 중상시中常侍 종애宗愛가 군주 탁발도拓跋燾를 시해하자, 상서尙書 원하源賀육록陸鹿이 군대를 정돈하여注+[頭註]은 군대를 점검하여 정돈하는 것이니, 계엄戒嚴과 같다. 종애宗愛를 죽이고 황손皇孫탁발준拓跋濬注+[原註]탁발준拓跋濬경목태자景穆太子(拓跋晃)의 아들이니, 이가 고종高宗 문성황제文成皇帝이다. 을 받들어 즉위하게 하고 흥안興安으로 개원하였다.
○ 宋主聞魏世祖殂하고 更謀北伐하야 遣蕭思話注+[頭註]撫軍將軍이라하야 督張永注+[頭註]冀州刺史하야 向碻磝하고 魯爽注+[頭註]司州刺史 將荊州甲士四萬하야 出許, 洛하고 雍州刺史臧質 帥所領하야 趣潼關하다
송주宋主나라 세조世祖가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다시 북벌을 도모하여 소사화蕭思話注+[頭註]소사화蕭思話무군장군撫軍將軍이었다. 를 보내어 장영張永注+[頭註]장영張永기주자사冀州刺史였다. 등을 독려해서 확오碻磝로 향하게 하고, 노상魯爽注+[頭註]노상魯爽사주자사司州刺史였다. 형주荊州갑사甲士 4만 명을 거느리고서 으로 출동하게 하고, 옹주자사雍州刺史 장질臧質은 거느리고 있는 병력을 인솔하고 동관潼關으로 달려가게 하였다.
諸軍 攻碻磝호되 累旬不拔이라
제군諸軍확오碻磝를 공략하였으나 수십 일이 지나도 함락시키지 못하였다.
張永 夜徹圍退하니 士卒 驚擾注+[頭註]魏人 自地道潛出하야 燒營及攻具어늘 張永 夜撤圍退軍할새 不告諸將하니 士卒驚擾하니라
장영張永이 밤에 포위를 거두고 후퇴하니, 사졸士卒들이 놀라서 동요하였다.注+[頭註]夜徹圍退 사졸경요士卒驚擾:나라 사람이 밤에 땅속으로 파놓은 길을 따라 몰래 나와서 진영陣營을 공략하는 기구를 불태우자, 장영張永이 밤에 포위를 거두고 군대를 후퇴시킬 적에 제장諸將에게 고하지 않으니, 사졸士卒들이 놀라서 동요하였다.
魏兵乘之하니 死傷塗地
나라 군대가 이 틈을 타서 공격하니 사상자가 땅에 널렸다.
遂引兵還하다
나라가 마침내 군대를 이끌고 돌아왔다.
역주
역주1 景穆太子 : 世祖(拓跋燾)의 아들이니, 죄 없이 죽었다 하여 世祖가 諡號를 景穆이라 하였다.

통감절요(6)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