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6)

통감절요(6)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6)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辛丑]〈陳太建十三年이요 周大象三年이니 二月後 隋高祖文帝楊堅開皇元年이라
신축(581) - 나라 태건太建 13년이고, 나라 대상大象 3년이니, 2월 이후는 나라 고조高祖 문제文帝 양견楊堅개황開皇 원년元年이다.
○ 是歲 周亡隋代하니 凡三國이라
○ 이해에 나라가 망하고 나라가 대신하니, 모두 세 나라이다. -
二月 周主下詔하야 遜位居別宮하고 命奉注+[通鑑要解]音弗이니 印組也하야 禪位于隋하다
2월에 주주周主조서詔書를 내려 황제의 자리를 내놓고 별궁別宮에 거처하였으며, 황제皇帝의 옥새와 인끈注+[通鑑要解]은 음이 불이니, 인끈이다. 을 받들어서 나라에 양위讓位하도록 명하였다.
歷年圖曰
역년도歷年圖》에 말하였다.
文帝注+[頭註]宇文泰以關中之衆으로 東迎孝武注+[頭註]魏武帝脩하야 收疲散之兵하고 撫貧困之民하며 任賢使能하야 列官布職하며 明部分하고 務農桑하야 以輔魏室하니 雖以高氏注+[頭註]高歡族黨이라之强으로도 不能陵也
문제文帝(宇文泰)注+[頭註]문제文帝우문태宇文泰이다. 관중關中의 병력을 끌고 동쪽으로 가서 효무제孝武帝(元脩)注+[頭註]효무제孝武帝북위北魏 무제武帝 원수元脩이다. 를 맞이하여 피폐하고 흩어진 군사들을 수습하고 곤궁한 백성들을 어루만지며, 어진 자에게 맡기고 유능한 자를 부려서 관직에 나열하게 하며, 부대를 분명하게 나누고 농사와 양잠養蠶을 힘써서 나라 황실을 보필하였으니, 비록 고씨高氏注+[頭註]고씨高氏고환高歡족당族黨이다. 의 강성함으로도 능멸하지 못하였다.
其所爲典法 施於後世하니 可不謂賢乎
그가 만든 전법典法이 후세에 시행되었으니, 어질다고 이르지 않을 수 있겠는가.
武帝注+[頭註]高祖邕이니 文帝第四子 以英傑之資 受制强臣注+[頭註]宇文護 專權이라이러니 恭黙端拱하야 十有餘年 須其罪盈惡熟하야 爲衆所棄하야 一旦除之注+[頭註]壬辰年 周主討殺太師護 若撥注+[頭註] 治也 音豐이니 熬麥也振槁하니 可謂知柔知剛하야 知(智)勇兼備者矣
무제武帝(宇文邕)注+[頭註]무제武帝고조高祖 우문옹宇文邕이니, 문제文帝의 넷째 아들이다. 는 영웅호걸의 자질을 지녔으면서 강성한 신하(宇文護)注+[頭註]강성한 신하는 우문호宇文護이니, 권력을 전횡하였다. 에게 제재당하였는데, 공손히 침묵하고 단정히 손을 모으고서 십여 년 동안 그의 가 가득 차고 이 무르익어서 무리들에게 버림받기를 기다렸다가 하루아침에 제거하여注+[頭註]임진년壬辰年(572)에 주주周主(宇文邕)가 태사太師 우문호宇文護를 토벌하여 죽였다. 볶은 보리注+[頭註]은 다스림이다. 은 음이 풍이니, 볶은 보리이다. 의 싹을 없애고 낙엽을 흔들어 떨어뜨리듯이 하였으니, 해야 할 때에 할 줄 알고 해야 할 때에 할 줄 알아서 지혜와 용맹을 겸비한 자라고 이를 만하다.
然後 親統六師하야 以征東夏하니 齊之嶮(險)阻不守하고 士卒不戰하야 數月之間 縛其君臣하야 致之鼓下하야 使有周之境으로 東漸于海하고 南傅于江하니 雖魏室全盛之時라도 不能及也
그런 뒤에 직접 육군六軍을 거느리고 동하東夏를 정벌하였는데, 나라의 험한 요새가 지켜지지 못하고 사졸들이 싸우지 않아서 몇 달 만에 나라의 군주와 신하를 포박하여 고하鼓下(軍中)로 끌어와서 나라의 국경이 동쪽으로는 바다에 이르고 남쪽으로는 양자강揚子江에 이르게 하였으니, 비록 나라의 세력이 가장 강성했을 때라 해도 이에 미치지는 못하였다.
惜乎
애석하다.
宣帝注+[頭註]이라恣其淫侈하고 逞其苛譎하야 自絶于天하고 結怨于民하야 不及三年 而爲異姓所有하니 悲夫
선제宣帝(宇文贇)注+[頭註]선제宣帝우문빈宇文贇이다. 는 음란함과 사치함을 제멋대로 행하고 가혹함과 속임수를 부려서 스스로 천리天理를 끊고 백성들에게 원한을 맺어 3년이 못 되어 국가가 다른 성씨姓氏의 소유가 되게 하였으니, 슬프다.”
隋以蘇威 兼納言, 支尙書하다
나라가 소위蘇威겸납언兼納言탁지상서度支尙書로 삼았다.
三月 隋以賀若弼 爲吳州總管하야 鎭廣陵하고 韓擒虎 爲廬州總管하야 鎭廬江하다
3월에 나라가 하약필賀若弼오주총관吳州總管으로 삼아서 광릉廣陵에 진주하게 하고, 한금호韓擒虎여주총관廬州摠管으로 삼아서 여강廬江에 진주하게 하였다.
隋主有幷呑江南之志하야 問將帥於高한대 熲薦弼與擒虎 置於南邊하야 使潛爲經略하니라
수주隋主강남江南(陳나라)을 병탄할 마음을 품고서 고경高熲에게 쓸 만한 장수를 물었는데, 고경高熲하약필賀若弼한금호韓擒虎를 천거하였으므로 이들을 남쪽 변방에 배치하여 은밀히 경략하게 한 것이다.
○ 隋高熲, 蘇威同心協贊하니 政刑大小 帝無不與之謀議然後行之
나라 고경高熲소위蘇威가 한마음으로 함께 보좌하니, 크고 작은 정사와 형벌을 문제文帝가 이들과 함께 도모하고 의논한 뒤에 행하지 않음이 없었다.
革命數年 天下稱平하니라
그러므로 문제文帝혁명革命하여 나라를 대신한 수년 동안 천하가 태평함을 일컬었다.
역주
역주1 皇帝璽 : 秦‧漢 시대 황제에게는 傳國璽 외에도 六璽가 있었으니, 나라를 봉할 때 사용하는 皇帝行璽, 여러 王侯에게 하사할 때 사용하는 皇帝之璽, 군대를 출동할 때 사용하는 皇帝信璽, 大臣을 부를 때 사용하는 天子行璽, 외국의 군주를 책봉할 때 사용하는 天子之璽, 天地 鬼神에게 제사 지낼 때 사용하는 天子信璽가 이것이다. 그후 唐나라 때에 와서 神璽와 受命璽를 더하여 八璽가 되었으며, 則天武后 때는 璽를 고쳐 寶라 하였다.
역주2 : 풍
역주3 : 빈
역주4 : 탁
역주5 : 경

통감절요(6)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