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3)

통감절요(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初名 病已러니 後改名詢하니 武帝曾孫이요 衛太子孫이요 史皇孫子
중종효선황제中宗孝宣皇帝※는 처음 이름은 병이病已였는데 뒤에 이름을 으로 고쳤으니, 무제武帝의 증손이고 위태자衛太子의 손자이고 사황손史皇孫의 아들이다.
在位二十五年이요 壽四十二
재위가 25년이고 가 42세이다.
※ 信賞必罰하야 吏稱民安하니 可謂中興하야 侔德商周
이 있는 자에게 을 분명히 주고 가 있는 자에게 형벌을 반드시 주어서 관리들이 직책을 수행하고 백성들이 편안하였으니, 중흥中興하여 나라와 나라에 을 견줄 만하다고 이를 수 있다.
이나 刑名繩下하야 德敎不純하니 漢家之元氣니라
그러나 형명刑名으로 아랫사람들을 다스려서 덕교德敎가 순수하지 못하니, 나라의 원기元氣가 삭막해졌다.
역주
역주1 : 삭

통감절요(3)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