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5)

통감절요(5)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5)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庚戌]永熙元年이라
영희永熙 원년元年(경술 290)
四月 帝崩하다
4월에 황제가 하였다.
宇量宏厚하야 明達好謀하고 容納直言하야 未嘗失色於人이러라
황제는 도량이 크고 관후하여 사리에 밝게 통달하고 도모하기를 좋아하였으며, 직언을 용납하여 일찍이 사람들 앞에서 낯빛을 잃은 적이 없었다.
太子卽皇帝位하야 詔以太尉楊駿注+[頭註]武帝炎后父也으로 爲太傅하야 錄朝政하니 百官 總己以聽하니라
태자太子가 황제의 지위에 올라 명령을 내려 태위太尉 양준楊駿注+[頭註]양준楊駿무제武帝 사마염司馬炎의 황후의 아버지이다. 태부太傅로 삼아 조정의 정사를 기록하게 하니, 백관百官들이 자신의 직책을 모두 총괄하여 그에게 명령을 들었다.

통감절요(5)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