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3)

통감절요(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丙寅]三年이라
오봉五鳳 3년(병인 B.C.55)
丙吉하다
봄에 병길丙吉이 죽었다.
贊曰
반고班固의 《한서漢書》 〈위상병길전魏相丙吉傳에 말하였다.
古之制名 必由象類하야 遠取諸物하고 近取諸身이라
“옛날에 이름을 지을 때에는 반드시 비슷한 을 따라서, 멀리는 물건에서 취하고 가까이는 자신에게서 취하였다.
經謂君爲元首하고 臣爲股肱이라하니 明其一體相待而成也
그러므로 《서경書經》에 임금을 일러 원수元首라 하고 신하를 일러 고굉股肱이라 하였으니, 서로 한 몸처럼 필요로 하여(도와) 이룸을 밝힌 것이다.
是故 君臣相配 古今常道 自然之勢也
이 때문에 군주와 신하가 서로 배합하는 것은 예와 지금의 변치 않는 떳떳한 이니, 자연自然의 형세이다.
近觀漢相하면 高祖開基 蕭曹爲冠하고 孝宣中興 丙魏有聲하니 是時 黜陟有序하야 衆職修理하며 公卿 多稱其位하고 海內興於禮讓하니
근래에 나라 정승을 살펴보면 고조高祖개국開國했을 때에 소하蕭何조참曹參이 으뜸이 되었고, 효선제孝宣帝중흥中興했을 때에 병길丙吉위상魏相이 명성을 남겼으니, 이때에는 관리들을 내치고 올리는 것이 순서가 있어서 여러 직책이 다스려졌으며, 공경公卿들이 그 지위에 걸맞는 자가 많았고 해내海內예의禮義겸양謙讓을 흥기하였으니, 그 행한 일을 보면 어찌 공연히 그렇게 된 것이겠는가.”
黃霸爲丞相하다
황패黃霸승상丞相이 되었다.
霸材長於治民이러니 及爲丞相하얀 功名 損於治郡이러라
황패黃霸는 백성을 다스리는 데에 재주가 뛰어났는데, 승상丞相이 되어서는 공명功名을 다스릴 때보다 못하였다.
京兆尹張敞舍注+[釋義]本作鳻雀하니 大而色靑하니 出羌中이라 今俗謂鶡鷄者是 飛集丞相府어늘 霸以爲神雀(爵)이라하야 議欲以聞이러니 知從敞舍來하고 乃止
이때 경조윤京兆尹 장창張敞의 집에 있는 분작鶡雀注+[釋義]분작鶡雀은 본래 반작鳻雀으로 쓰니 크고 색깔이 푸른 바, 강중羌中에서 나온다. 지금 세속에서 할계鶡鷄라고 이르는 것이 이것이다. 이 날아와 승상부丞相府에 앉자, 황패黃霸신작神爵이라고 여겨서 의논하여 천자天子에게 아뢰고자 하였는데, 뒤에 장창張敞의 집으로부터 날아온 것임을 알고는 이에 중지하였다.
이나 自漢興으로 言治民吏 以霸爲首러라
그러나 나라가 일어난 뒤로 백성을 잘 다스린 관리(지방관)를 말할 때에는 황패黃霸를 으뜸으로 삼았다.
〈出霸本傳〉
- 《한서漢書 황패전黃霸傳》에 나옴 -
戴溪曰
대계戴溪가 말하였다.
漢宣帝綜核名實하야 惡臣下欺己로되 而夷攷其行事하면 有名亡實 尤甚하여 卒不免爲臣下所欺 何哉
나라 선제宣帝을 자세히 살펴서 신하들이 자신을 속이는 것을 미워하였으나 평소에 행한 일을 살펴보면 유명무실함이 더욱 심해서 끝내 신하들에게 기만당함을 면치 못하였으니, 이는 어째서인가?
夫人主嗜好 不可偏也 發於心術甚微로되 而趨和意旨하여 以相彌縫者多矣
군주는 기호嗜好를 편벽되게 해서는 안 되니, 마음에서 나오는 것이 매우 은미하나 군주의 뜻에 부화附和하여 서로 미봉彌縫하는 자가 많다.
宣帝酷好祥瑞하여 幾成僻(癖)注+[頭註] 癖通하니 嗜好之病也
선제宣帝상서祥瑞를 매우 좋아하여 거의 을 이루었다.注+[頭註]과 통하니, 기호嗜好하는 병통이다.
이러니 他日 鳳凰 往往皆集京師矣
소부少府송주宋疇봉황鳳凰경사京師에 내려오지 않았다고 비판한 일에 연좌되어 좌천左遷되었는데, 후일에 봉황鳳凰이 왕왕 모두 경사京師에 모여들었다.
神爵鳳凰芝草甘露 紛紜何多也
신작神爵봉황鳳凰, 지초芝草감로甘露가 분분하게 어쩌면 이렇게도 많았는가.
意者컨대 天不愛道하고 地不愛寶乎
생각건대 하늘이 를 아끼지 않고 땅이 보물을 아끼지 않은 것인가?
今宣帝之時 逆賊注+[頭註]宣帝之時 天地變異하고 刑殺過差하며 一歲之間 子弟殺父兄하고 妻殺夫 至二百餘人하니라風雨災變 擾擾不已하니 符瑞何從來哉
이제 선제宣帝 때에 역적逆賊풍우風雨재변災變이 분분히 일어나 그치지 않았으니,注+[頭註]선제宣帝 때에 천지天地재변災變이 일어나고 형벌이 지나쳤으며, 1년 사이에 자제子弟부형父兄을 죽이고 아내가 남편을 죽인 것이 2백여 명에 이르렀다. 부서符瑞가 어디로부터 오겠는가.
吾觀黃霸鶡雀事하면 知神爵五鳳黃龍間 曰祥瑞云者 大抵皆鶡雀類也니라
내가 황패黃霸분작鶡雀의 일을 보면 신작神爵오봉五鳳황룡黃龍 연간에 상서祥瑞라고 말한 것은 대부분 모두 분작鶡雀과 같은 따위임을 알 수 있다.”
역주
역주1 覽其行事 豈虛乎哉 : 《漢書》 顔師古 註에 이르기를 “군주는 밝고 신하는 어질어서 다스려짐을 이룩한 것이요, 공연히 그렇게 된 것이 아님을 말한 것이다.[言君明臣賢 所以致治 非徒然也]” 하였다.
역주2 : 분
역주3 少府宋疇……左遷 : 元康 元年에 少府 宋疇가 “鳳凰이 彭城에 날아오고 長安에 이르지 않았으니, 족히 찬미할 것이 못 된다.”고 의논하였다가 泗水太傅로 좌천되었다.
동영상 재생
1 [병인] 3년 8
동영상 재생
2 [병인] 3년 150
동영상 재생
3 [병인] 3년 280

통감절요(3)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