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4)

통감절요(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戊午]光和元年이라
광화光和 원년元年(무오 178)
二月 置鴻都門學注+[附註]鴻都 門名이니 於門內置學하고 引諸生能爲文賦者하야 竝待詔러니 時勅州, 郡, 三公하야 擧召能爲辭賦及工書鳥篆者하야 皆加引召하니 無行趨勢之徒 多雜其間하야 以陳閭里小事한대 帝甚悅之하야 待以不次之位하니라하고 其諸生 皆勅州郡하야 三公 擧用辟召호되 或出爲刺史太守하고 入爲尙書侍中하고 有封侯賜爵注+[頭註]位也 大夫以上 與宴享然後 贈爵以章有德이라 因謂命秩爲爵이라하니 士君子 皆恥與列焉이러라
2월에 홍도문학鴻都門學注+[附註]홍도鴻都의 이름이니, 홍도문鴻都門 안에 학교를 설치하고 제생諸生 중에 문장과 시부詩賦를 잘 짓는 자를 데려와서 함께 대조待詔하게 하였는데, 이때 삼공三公에게 명하여 사부辭賦조전鳥篆을 잘 쓰는 자를 추천하고 불러서 모두 데려오니, 행실이 없고 권세에 따르는 무리들이 그 사이에 많이 섞여 있어서 여리閭里의 작은 일을 아뢰자 황제가 매우 기뻐하여 불차不次의 지위로써 대우하였다. 을 설치하고 여기에 소속된 제생諸生들을 모두 주군州郡에 명해서 삼공三公이 추천하고 불러오되 혹은 나가서 자사刺史태수太守가 되고 조정에 들어와서 상서尙書시중侍中이 되며 에 봉해지고 작위注+[頭註]은 지위이다. 대부大夫 이상은 연향宴享에 참여한 뒤에 술잔을 주어 덕이 있음을 드러내었다. 그러므로 인하여 (품계)을 명하는 것을 이라 한다. 를 하사받은 자가 있으니, 사대부士大夫와 군자들이 모두 이들과 동렬同列에 있는 것을 부끄럽게 여겼다.
○ 是歲 初開西邸注+[頭註]開邸舍於西園하고 因謂之西邸하고 賣官入錢할새 各有差하니 二千石 二千萬이요 四百石 四百萬이요 其以德次應選者 半之하고 或三分之一이라
○ 이 해에 처음으로 서저西邸注+[頭註]서저西邸서원西園저사邸舍을 열고 인하여 이를 서저西邸라 일렀다.를 열고 관직을 팔아 돈을 받아들일 적에 각각 차등이 있으니, 이천석二千石은 2천만 이고 사백석四百石은 4백만 이며 의 차등에 따라 마땅히 선발된 자는 절반이거나 혹은 3분의 1이었다.
於西園 立庫以貯之하다
서원西園에 창고를 세워 돈을 저장하였다.
或詣闕上書하야 占令長하고 隨縣好醜하야 豐約有賈(價)호되 富者則先入錢하고 貧者 到官然後倍輸하며 又私令左右賣公卿하니 千萬이요 五百萬이러라
혹자는 대궐에 나와 글을 올려 돈을 내고 현령縣令현장縣長을 차지하고, 의 좋고 나쁨에 따라 가격의 높고 낮은 차이가 있었는데 부유한 자는 돈을 먼저 납입하고 가난한 자는 관청에 부임한 뒤에 곱절로 바쳤으며, 또 은밀히 좌우左右의 측근들로 하여금 공경公卿의 지위를 팔게 하니 은 1천만 이고 은 5백만 이었다.
帝爲侯時 常苦貧이러니 及卽位 每歎桓帝不能作家居注+[通鑑要解]帝不能在家也하야 曾無私錢이라
처음에 황제皇帝로 있을 때에 항상 가난함을 괴롭게 여겼는데, 즉위하게 되자 매번 환제桓帝가 집안에 쌓아 둔注+[通鑑要解]환제桓帝가 집안에 재물을 쌓아 두지 않은 것이다. 재물이 없어서 사전私錢이 없음을 한탄하였다.
賣官聚錢하야 以爲私藏이러라
이 때문에 관직을 팔아 돈을 모아서 사사로이 보관하였다.
역주
역주1 家居 : 胡三省 註에 “居는 쌓아 둠[積]이다.” 하였다.

통감절요(4)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