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4)

통감절요(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丙申]二十一年이라
건안建安 21년(병신 216)
五月 魏公操 進爵爲王하니 魏以五官中郞將丕 爲太子하다
5월에 위공魏公 조조曹操가 작위가 승진되어 이 되니, 나라가 오관중랑장五官中郞將 조비曹丕태자太子로 삼았다.
○ 法正 說劉備曰 曹操一擧而降張魯하고 定漢中이어늘 不因此勢하야 以圖巴蜀하고 而留夏侯淵, 張郃하야 屯守하고 身遽北還하니
법정法正유비劉備를 설득하기를 “조조曹操가 일거에 장로張魯를 항복시키고 한중漢中을 평정하였는데, 이 형세를 인하여 파촉巴蜀을 도모하지 않고 하후연夏侯淵장합張郃을 남겨 두어 주둔해 지키게 하고 자신은 급히 북쪽으로 돌아갔습니다.
今策注+[頭註]料也淵, 郃才略컨대 不勝國之將帥 擧衆往討 必可克之하리이다
이제 하후연夏侯淵장합張郃의 재주와 지략을 헤아려注+[頭註]은 헤아림이다. 보건대 우리나라 장수보다 낫지 않으니, 군대를 일으켜 가서 토벌한다면 반드시 이길 수 있을 것입니다.” 하였다.
備善其策하야 乃率諸將하고 進兵漢中하다
유비劉備가 그의 계책을 옳게 여겨서 마침내 여러 장수들을 거느리고 한중漢中으로 진군하였다.
○ 劉備屯陽平關하니 夏侯淵, 張郃, 徐晃等 與之相拒하다
유비劉備양평관陽平關에 주둔하니, 하후연夏侯淵장합張郃서황徐晃 등이 유비劉備와 더불어 서로 대치하였다.
備遣其將陳式等하야 絶馬鳴閣道하니 徐晃 擊破之어늘
유비劉備가 장수 진식陳式 등을 보내어서 마명각馬鳴閣의 길을 차단하니, 서황徐晃이 격파하였다.
急發益州兵할새 諸葛亮 以問從事楊洪하니 洪曰 漢中 益州 存亡之機會 若無漢中이면 則無蜀矣
익주益州의 병력을 급히 징발할 때에 제갈량諸葛亮종사관從事官 양홍楊洪에게 물으니, 양홍楊洪이 말하기를 “한중漢中익주益州의 목이고 존망存亡관건關鍵이니, 만약 한중漢中을 잃는다면 도 없게(잃게) 될 것입니다.
家門之禍也 發兵 何疑잇고
이는 가문家門이니, 병력을 내는 것을 어찌 의심하십니까?” 하였다.
法正 從備北行이라
이때 법정法正유비劉備를 따라 북쪽에 가 있었다.
於是 表洪領蜀郡太守하야 衆事 皆辦하고 遂使卽眞注+[通鑑要解]遂使之代法正也하다
제갈량諸葛亮이 이에 표문表文을 올려 양홍楊洪에게 촉군태수蜀郡太守를 겸하게 하여 모든 일을 다 다스리게 하고, 마침내 양홍楊洪으로 하여금 정식 촉군태수蜀郡太守에 오르게 하였다.注+[通鑑要解]마침내 양홍楊洪으로 하여금 법정法正을 대신하게 한 것이다.
○ 初 犍爲太守李嚴 辟洪爲功曹러니 未去犍爲 而洪已爲蜀郡하고 洪擧門下書佐何祗有才策이러니 尙在蜀郡 而祗已爲廣漢太守하니 是以 西土咸服諸葛亮 能盡時人之器用也러라
○ 처음에 건위태수犍爲太守 이엄李嚴양홍楊洪을 불러 공조功曹로 삼았는데 이엄李嚴건위犍爲를 떠나기 전에 양홍楊洪이 이미 촉군태수蜀郡太守가 되었고, 양홍楊洪문하서좌門下書佐하지何祗가 재주와 모략謀略이 있다 하여 천거하였는데 양홍楊洪이 아직 촉군蜀郡에 있을 때에 하지何祗가 이미 광한태수廣漢太守가 되니, 이 때문에 서쪽 지방 사람들이 모두 제갈량諸葛亮이 사람들의 재기才器에 따라 등용함에 탄복하였다.
역주
역주1 : 인

통감절요(4)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