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通鑑節要(2)

통감절요(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통감절요(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壬申]二年이라
원봉元封 2년(임신 B.C.109)
以旱爲憂어늘 公孫卿曰 黃帝時 封則天旱하야 乾封三年하니이다 上乃下詔曰 天旱 意乾封乎注+[釋義]蘇林曰 天旱之意 其欲新封之土 乾燥乎인저인저
이 가뭄을 걱정하자, 공손경公孫卿이 말하기를 “황제黃帝 때에 봉선封禪을 하면 날이 가물어서 봉토封土(봉한 흙)를 3년 동안 말렸습니다.” 하니, 이 이에 조서를 내리기를 “날씨가 가문 것은 아마도 하늘이 봉토封土를 말리려는 것인가 보다.”注+[釋義]소림蘇林이 말하였다. “천한의건봉호天旱意乾封乎는 ‘날씨가 가문 뜻은 아마도 새로 한 흙을 말리고자 해서일 것이다.’라고 말한 것이다.” 하였다.
〈出封禪書〉
- 《사기史記 봉선서封禪書》에 나옴 -
동영상 재생
1 [임신] 2년
동영상 재생
2 [임신] 2년 84

통감절요(2) 책은 2019.05.15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